디지털타임스

 


최재형 "하태경 와도 종로 지킨다…이준석 신당, 긍정효과 의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崔, 회동 당시 '출마 양해했다'는 河 발언에 "항의만 안했을 뿐, 웬 양해냐…종로구민 화났다" 심기 불편
최재형 "하태경 와도 종로 지킨다…이준석 신당, 긍정효과 의문"
왼쪽부터 국민의힘 소속 최재형 의원, 같은 국회 행사에서 만난 하태경 의원과 이준석 전 당대표.<최재형 국회의원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사진 갈무리>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겠다고 한 '부산 지역구 3선' 하태경 의원과 경선을 치르더라도 "제가 종로를 지킬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 자신이 종로 출마를 저지하지 않을 뿐 '양보'한 적은 없다고 단단히 선을 그었다.

초선이지만 감사원장 출신으로서 대선주자 반열에 올랐던 최재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제가 종로를 지켜야 한다. 지금 상황에서 저는, 저 이상으로 종로를 지킬 수 있을 만한 분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28일) 같은 방송에서 '최 의원에게 양해를 구했냐'는 질문에 "제가 식사하면서 말씀드렸고, 최 의원님이 인품이 좋으셔서 '하 의원 나오는 걸 어떻게 막겠느냐, 양해하겠다'고 했다"면서 "저는 그걸 페어플레이를 하자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답한 바 있다.

최 의원은 "'평생 정치하신 분이 다 여러 가지 고려해서 결정하고 저한테 얘기하는 데 드릴 말씀이 있겠냐'는 취지로 얘기했다. 자리에서 제가 항의하거나 말리는 발언을 안 한 것을 '양해했다'고 표현하시니까 어떤 분들은 '양보'라고 오해하셨다"고 반박했다.

그는 "지역구에선 저한테 막 항의하시는 분들도 있다. 양해란 표현이 애매하게 '너그러이 받아들인다'는 뜻인데 그걸 본인이 그런 식으로 받아들여서 워딩(말)하는 건 좀 불편하다"며 "하 의원의 종로 출마에 대해 종로구민들이 굉장히 많이 화가 나 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종로 자체가 험지다, 민주당 소속이 내리 3번 당선됐던 곳이고 최 의원이 당선될 땐 민주당이 공천을 안 했다'는 하 의원의 주장엔 "(민주당 무공천에) 민주당 조직을 10여년 관리한 3선 구청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했는데 대선 기저효과도 있겠지만 제가 20%포인트 이상 이겼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쨌든 종로는 그렇게 쉬운 곳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10년 이상 구청장·국회의원 다 민주당에서 해왔다"며 "험지 출마는 경쟁력 있는 중진이 자기 지역구를 떠나, 기득권을 버리고 희생하는 정신으로 당선이 쉽지 않고 누구도 나가기를 꺼려하는 곳에 나가는 게 본뜻"이라고 부연했다.
최 의원은 "(하 의원은) 전혀 종로에 연고도 없는 상황에서 현역의원이 있는데, 어렵사리 당 조직을 추슬러가면서 노력하고 있는데 본인이 나온다는 것에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많다"며 "정기적으로 대화하는 자리에서 주민들이 저한테 '양해를 왜 해줬냐'며 저한테 항의하시더라"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준석 지도부' 시절 혁신위원장에 발탁됐던 최 의원은 이준석 전 당대표의 신당 창당 가능성에 관해 "아직 결심한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신당이 출범했을 경우 과연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보수 전체 선거구도에 과연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인가"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지금까진 그래도 이준석 전 대표가 우리 대통령이나 당 지도부가, 본인이 요구하는 것들을 수용해 같이 가줬으면 좋겠단 생각을 갖고 있다고 본다"며 "정치경력이나 그동안 한 걸 보면 본인이 정치에 관한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는 분이어서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