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친윤도 비윤도 `김건희 몰카 명품백` 논란에 "진실 밝혀라" 한 목소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친윤 전여옥, 비윤 이언주, 김건희 여사 진실 규명 촉구
친윤도 비윤도 `김건희 몰카 명품백` 논란에 "진실 밝혀라" 한 목소리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게 이른바 '명품 백 수수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디지털타임스 DB·전여옥 전 국회의원 블로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정부 출범 이후 300만원 상당의 고가 명품가방을 선물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친윤(친윤석열)과 비윤(비윤석열)을 가리지 않고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친윤 성향을 보이고 있는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김 여사가 진실을 밝히는 정면돌파로 위기를 타개하라고 촉구했고, 비윤 행보를 이어가는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당장 김건희 특검을 논의해야 한다"고 고강도 비판을 내놨다.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는 지난 27일 장인수 전 MBC기자 등을 출연시켜 재미교포 통일운동가로 활동해온 최재영 목사가 지난해 9월13일 김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을 찾아가 300만원짜리 명품 가방을 선물했다고 폭로하며, 최 목소가 가방을 구입하는 과정과 김 여사에게 가방을 건네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최 목사는 해당 영상을 손목시계에 카메라를 달아 촬영한 것으로 확인돼 '함정취재'라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김 여사가 선물을 받는 장면까지 영상에 담겨 있는 터라 김영란법 위반 논란이 함께 제기됐다.

친윤 논객으로 활동해온 전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SNS에 "장인수 전 MBC기자가 함정수사를 한 거다. 지난번 '서울의소리' (소속 사진기자의 김 여사와 통화) 몰래녹취에 이은 좌파들과 민주당 MBC 협업"이라며 "작년 몰래녹화를 지금 터뜨리는 목적은 뻔하다. 부산엑스포가 유치되면 찬물 끼얹기고, 실패하면 '기회는 이때다'하고 피가 뚝뚝 떨어지도록 살과 뼈를 물어뜯을 작정인 것이다. 이 문제는 정면돌파가 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 목사에게 친북 의혹을 제기하는 한편 "자기 시계에 몰카를 붙여 계획적으로 '김건희 죽이기'를 한 점, 김 여사의 부친과 매우 잘 아는 점을 이용해 경계심을 허물은 점, 최고의 타이밍뿐 아니라 함정수사도 '공정'과 '정의'를 위해서라면 할 수 있다고 나오는 장인수의 일그러진 사이비기자 의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실이 절대 침묵을 지키거나 무시할 일이 아니라고 본다. 그런 세상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요즘 위기를 타개하는 최고방법은 되도록 빨리 당사자가 팩트를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밝히는 것"이라며 "최선의 방어는 바로 공격"이라고 충고했다.

반윤 노선인 이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는 명품백 받았는지 밝혀야 한다"며 "함정은 함정대로 비판하고 죄가 되면 처벌해야 한다. 그러나 이 사안의 본질은 '그걸 받았느냐'임을 직시해야지, 다른 곁다리로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 전 의원은 특히 "영부인 역할에 대한 책임의식 결여, 무지함과 경박스러움에, 제2부속실 폐지로 비롯된 대통령 가족에 대한 통제시스템 실종,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들은 분노와 자괴감을 느낀다"며 "한낱 위임받은 자들이 왕실인 양 오버(과잉행동)하지 말라"고 김 여사와 윤 대통령을 함께 문제 삼았다.

이 전 의원은 20대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김 여사의 이력 위조 등 각종 의혹과 김 여사의 사과를 다시 상기하며 "처음엔 온갖 구설수에도 국민들은 지켜봤다. 대선 때 눈물 흘리며 내조에 전념하겠다는 그 모습이 오버랩되며(겹치면서) 국민들은 내내 뒷통수 맞았단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한탄했다. 이어 "이제 국민들의 인내심은 한계에 달했다"며 "여당도 대통령도 더이상 감싸서는 안된다. 김 여사에 대한 모든 특검 논의를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친윤도 비윤도 `김건희 몰카 명품백` 논란에 "진실 밝혀라" 한 목소리
이언주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