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親尹논객 전여옥도 "김건희 여사 명품백 팩트 직접 밝혀야…용산 침묵 안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親尹논객 전여옥도 "김건희 여사 명품백 팩트 직접 밝혀야…용산 침묵 안돼"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게 이른바 '명품 백 수수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디지털타임스 DB·전여옥 전 국회의원 블로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정부 출범 초기 '명품 백'을 선물 받은 의혹에 대해 여권에서 '함정취재' 논란에도 불구하고 "당사자가 팩트(사실)를 밝혀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친윤(親윤석열) 성향을 보인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직접 대통령실에 입장 표명을 요구한 셈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27~28일 MBC 출신 장인수 기자는 강성진보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등에 연이어 출연해, 지난해 9월13일 재미교포 진보진영 운동가 최재영 목사가 김건희 여사가 운영했던 업체 '코바나컨텐츠'로 찾아가 300만원짜리 명품 가방을 선물한 영상을 공개했다. 최재영 목사가 손목시계에 몰래 카메라를 달아 촬영이 이뤄져 취재윤리에 어긋났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김 여사가 선물을 반려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 더불어민주당 등에선 공세 고삐를 죄고 있다.

친윤 논객으로 활동해온 전 전 의원은 28일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장인수 전 MBC기자가 함정수사를 한 거다. 지난번 '서울의소리' (소속 사진기자의 김 여사와 통화) 몰래녹취에 이은 좌파들과 민주당 MBC 협업"이라며 "작년 몰래녹화를 지금 터뜨리는 목적은 뻔하다. 부산엑스포가 유치되면 찬물 끼얹기고, 실패하면 '기회는 이때다'하고 피가 뚝뚝 떨어지도록 살과 뼈를 물어뜯을 작정인 것이다. 이 문제는 정면돌파가 답"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 목사에게 친북 의혹을 제기하는 한편 "자기 시계에 몰카를 붙여 계획적으로 '김건희 죽이기'를 한 점, 김 여사의 부친과 매우 잘 아는 점을 이용해 경계심을 허물은 점, 최고의 타이밍뿐 아니라 함정수사도 '공정'과 '정의'를 위해서라면 할 수 있다고 나오는 장인수의 일그러진 사이비기자 의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실이 절대 침묵을 지키거나 무시할 일이 아니라고 본다. 그런 세상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요즘 위기를 타개하는 최고방법은 되도록 빨리 당사자가 팩트를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밝히는 것"이라며 "최선의 방어는 바로 공격"이라고 충고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