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 "채상병 순직사건 진상 밝힐 유일한 길, 특검 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29일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했던 박정훈 전 수사단장(대령)이 군사경찰 병과장 보직에서도 해임된 데 대해 "모든 진상을 밝힐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특별검사 도입밖에 없음이 다시 한번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왜 대통령은 입을 닫은 채 침묵하고 국방부는 박 대령을 항명죄로 집어넣지 못해 안달인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박 대령 사건을 수사하는 군 검찰에게 "피의자(박 대령)가 성역 없이 정직하게 수사했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면서 "박 대령은 성역 없는 수사로 수사단장의 임무를 다했고 해병대 사령관도 이를 인정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 대령에게 항명죄를 씌우려는 '성역'이 대체 누구인지 밝혀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반드시 특검을 처리해 해병대원 순직 사건과 수사 외압의 진실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박정훈 대령을 핍박하면 할수록 윤석열 정권이 얼마나 부정의하고 몰상식한지 드러날 뿐"이라며 "무리한 작전으로 장병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군 지휘부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도 성명을 내고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와 정황들이 모두 '항명'이 아닌 '외압'을 가리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TF는 최근 해병대사령부가 박 대령의 후임 수사단장으로 임성근 해병1사단장 아래 있던 보병 출신 부사단장을 임명했다며 "수사단에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한 사단장의 부하를 수사단장에 앉힌 것으로, 현역 군사경찰에 대한 입막음 시도라는 논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민주당 "채상병 순직사건 진상 밝힐 유일한 길, 특검 뿐"
지난 8일 박주민(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조승래 의원이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정부의 언론 장악·통제와 오송 지하차도 참사,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방해 및 사건은폐에 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는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