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암컷` 발언 최강욱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조정훈 "빌런 맞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가 그렇게 빌런(악당)인가"라며 억울하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최 전 의원은 지난 28일 친이재명계 성향의 유튜브 채널인 '박시영TV'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거론하며 "김건희 명품백이 나보다 뉴스 가치가 떨어지나?"라고 말했다. 자신의 문제 발언은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됐는데, 김 여사 관련 보도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최 전 의원은 "사이즈나 언론 보도 횟수를 따져보면 (김 여사 관련 보도가 훨씬 적다)"라며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언론이) 양심은 있어야지, 대통령 부인이 그렇게 했는데 그걸 안 쓰고 너무하잖아"라고 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라며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라고 말해 여성 비하 논란이 일었다.
다만 이같은 논란에 대해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이날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최 전 의원을 향해 "빌런이 맞다"고 직격했다. 조 의원은 "최 전 의원은 대한민국 구성 절반인 여성들한테 못할 말을 한 것"이라며 "고개 숙이고 '죄송하다. 미숙했다' 하고 넘어갈 일을 계속 끌고 가며 정당성을 증명해야 할 이유가 도대체 뭐가 있냐"고 말했다.

한편 이 논란으로 최 전 의원은 당원 자격 정지 6개월의 비상 징계를 받았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최 전 의원 발언 논란이 확대하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용 없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라고 한 후 이같이 결정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암컷` 발언 최강욱 "내가 그렇게 빌런인가"…조정훈 "빌런 맞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