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文전 대통령 비판 기사 공유하며 "119:29"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29일 국민의힘이 부산 엑스포 유치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하자 '119:29'라고 적었다. 이전 정부 탓을 하기에는 격차가 너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무관심에 엑스포 유치가 늦게 출발했다'고 한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119:29"라고 썼다. 이 숫자는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투표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이 받은 표수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는 전체 회원국 중 3분의 2가 넘는 119표를 얻어 결선 투표 없이 1위를 확정짓고 최종 개최지로 선정됐다. 애초 사우디보다 불리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있던 한국은 1차 투표에서 사우디가 가결 정족수 3분의 2를 얻지 못하도록 저지하며 이탈리아를 누른 뒤 결선 투표에서 사우디를 역전하겠다는 전략을 세웠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같은 투표 결과와 관해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10조 이상의 천문학적 원조 기금을 제시하면서 개발도상국으로부터 거의 '몰표'를 받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2025년 일본의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개최 바로 다음 열리는 엑스포라는 점에서 관례상 대륙별 안배도 고려됐을 것으로 해석됐다.

다만 김 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김 대표는 전날 프랑스 파리 현지 시각으로 28일 오후 국제박람회 기구에 소속된 182개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제하면서 "안타깝게도 문재인 정부의 무관심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사우디에 비해 늦게 출발하게 되었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기업이 총력을 다해 원팀으로 뛰는 모습은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82개 나라의 정상에게 직접 부산 유치를 홍보한 윤석열 대통령의 열정 역시 빛났다"며 "많은 기업인들 정말 시간과 노력과 비용을 투자해 가면서 국익을 위해 활동해 주신 것에 대해서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부산엑스포 유치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발언 같은 망언을 통해 엿보이는 민주당의 당리당략적 태도에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는 말도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조국, 文전 대통령 비판 기사 공유하며 "119:29"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