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웰푸드 `파스퇴르 우유` 용기 재생원료로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는 파스퇴르 우유(750㎖) 6종 전 제품에 재생 원료를 사용한 용기를 쓴다고 29일 밝혔다. 제품 용기의 25%는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가 포함된 원료로 만들었다.

C-rPET에 적용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은 품질이 우수하고 색상이나 복합재질 사용 여부에 상관없이 폭넓은 재활용성을 갖고 있어 전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혁신적인 재활용 기술로 알려져 있다. 롯데웰푸드는 롯데케미칼, 롯데중앙연구소와 협업하여 플라스틱 저감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소비자가 친환경 용기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포장에는 '재활용 플라스틱이 포함된 착한 용기입니다'라는 문구를 넣었다. 롯데웰푸드는 이번 재생 원료 용기 도입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연간 50톤 정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웰푸드는 환경을 생각하는 포장재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이번 '파스퇴르'의 용기 원료 변경을 통한 플라스틱 사용 감량은 물론, '카스타드', '엄마손파이', '칸쵸' 등에 플라스틱 재질의 완충재와 용기를 종이로 변경하여 연간 약 600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하여 '제12회 그린패키징 공모전'에서 대상인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롯데웰푸드 `파스퇴르 우유` 용기 재생원료로 만든다
파스퇴르 제품 6종. 롯데웰푸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