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문화재단, 해외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지원사업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문화재단, 해외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지원사업 시작
리움미술관 보존연구실에서 평안감사향연도(平安監司饗宴圖) 상태조사를 하고 있다. 삼성문화재단 제공

삼성문화재단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협력해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유산의 보존과 복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첫 사업으로 리움미술관 보존연구실에서 미국 피바디에섹스박물관이 소장한 '평안감사향연도'(平安監司饗宴圖)를 약 16개월간 보존 처리한다.

평안감사향연도는 평안도에서 열린 도과(道科)의 급제자들을 위해 평안감사가 베푼 잔치의 모습을 그린 8폭 병풍이다. 급제자들이 대동강을 건너 평양에 들어오는 장면, 대로를 행렬하여 입성하는 장면, 평안감사가 선화당에서 급제자들을 만나는 장면, 부벽루에서의 잔치 및 연광정에서의 야간 잔치 장면, 대동강에서 뱃놀이 하는 장면 등이 각 폭마다 단독의 주제로 구성돼 있다.

작품 전체적으로 묘사가 정교하고 안료의 수준도 높다는 점에서 매우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화면 곳곳에 금박(金箔) 안료가 사용된 점도 눈에 띄는 특징이다. 19세기 조선의 기록화로 정밀한 고증의 수준과 안정감 있는 필력을 보여주는 명품이다.

화견(그림을 그리는 비단)에 아교와 안료로 채색한 견본채색이며 각 폭 크기는 128.1×58.0㎝다. 화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으나 화면구성, 필치, 채색기법이 뛰어나 전문 화가가 19세기 전반에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는 각각 떨어져 8장의 낱장으로 분리된 형태다. 충해(벌레먹음) 등으로 상하좌우가 상당 부분 훼손된 상태며 특히 부벽루 연회장면은 3분의 1 정도 그림이 없다. 노화로 인해 화견의 유연성이 떨어져 그림 전면에 걸쳐서 꺾이고 갈라짐이 나타난다.

리움미술관 보존연구실에서는 그림의 뒤에 덧대어져 있는 오래되고 산화된 배접지를 제거하고 벌레먹음이나 다른 손상요인으로 없어진 부분을 그림의 재질과 동일한 종이와 화견을 제작하여 앞뒤로 메울 계획이다.

메움에 사용하는 종이와 화견은 그림의 재질을 조사해 재현제작하고 메움을 한 후에는 색을 맞춰 그림과의 조화를 이룰수 있도록 한다. 평안감사향연도와 동시대 유사 작품을 조사해 현재 각각 떨어져 있는 작품을 조선시대 병풍의 형태로 원형 복원한다.

이번 보존처리 지원은 국내 사립미술관이 보유한 뛰어난 보존처리 기술로 해외소재 문화재 보존·복원을 지원하는 첫 사례다. 2025년 3월 중 보존처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삼성문화재단은 평안감사향연도가 소장기관으로 돌아가기 전 리움미술관에서 전시·심포지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피바디에섹스박물관은 2025년 5월에 한국실을 개관해 평안감사향연도를 주요 작품으로 전시한다.

류문형 삼성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작품의 상태가 온전치 않아 전시되지 못하고 있는 해외의 한국문화재를 리움미술관이 축척한 보존처리 기술로 되살려 우리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일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삼성문화재단, 해외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지원사업 시작
평안감사향연도(平安監司饗宴圖). 삼성문화재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