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엘리베이터,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나선다…폴란드 3위 건설사와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엘리베이터는 28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현지 3위 건설사인 이알버드와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포괄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철호 현대엘리베이터 해외영업2담당과 야첵 레츠코브스키 이알버드 건설부문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알버드는 상업·거주시설 건설이 주력인 폴란드 대표 기업으로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향후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진출을 위해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후 복구 사업의 경우 신속한 피해 회복을 위해 공기 단축이 관건인 만큼 현대엘리베이터가 개발 중인 모듈러 승강기 솔루션을 적용하고, 학교 등 공공 시설에는 인도적 차원의 승강기 지원도 검토하고 있다.

폴란드는 우크라이나와 동쪽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 정부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 서남쪽으로는 독일, 체코 등과 국경을 접하고 있어 현대엘리베이터의 유럽 시장 진출 거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레츠코브스키 부사장은 "대한민국 승강기 1위 기업인 현대엘리베이터와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사의 사업 협력을 위한 신뢰 구축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철호 현대엘리베이터 해외영업2담당은 "현대엘리베이터는 물건을 파는 것보다 신뢰를 얻는 것을 더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다"며 "현대의 기업 정신이 폴란드와 우크라이나에서 협력의 길을 열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엘리베이터,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나선다…폴란드 3위 건설사와 협력
28일(현지시각)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조철호 현대엘리베이터 해외영업2담당(오른쪽) 야첵 레츠코브스키 이알버드 건설부문 부사장이(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