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망하면 골프 때문" 김정호 총괄 연이은 폭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영진 사법 리스크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마주하며 강도 높은 쇄신을 예고한 카카오가 내홍에 빠졌다.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겸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이 내부 경영 실태를 비판하며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김 총괄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첫 출근 날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법인 골프 회원권으로 골프를 치고 접대하는 건 지나간 시대의 관행이라며 조사하고 정리해달라고 부탁했다"며 "이에 먼저 김 창업자 회원권부터 내놓으라고 했다"고 밝혔다.

김 총괄은 "카카오가 망한다면 골프 때문일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금요일부터 좋은 골프장에는 죄다 카카오팀이 있더라는 괴담 수준의 루머도 많았던 상황이라 강력한 쇄신이 요구됐다"고 말했다.

쇄신을 결심한 뒤 조사를 해본 결과 특정 부서에 골프 회원권이 집중돼 있었다는 게 김 총괄의 설명이다.

김 총괄은 "100여명의 대표이사들은 아예 골프회원권이 없었는데 특정 부서만 투어프로 수준으로 치고 있었다"며 "한 달에 12번이면 4일짜리 KPGA 대회 3주 연속 출전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이후 김 총괄은 골프 회원권을 75% 매각하고 매각 대금을 휴양·보육 시설에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후부터 항의가 빗발치며 전쟁 수준의 갈등이 있었다고 김 총괄은 전했다. 그는 "주말 저녁에도 골프의 필요성에 대한 하소연 전화가 이어지고 심지어 다른 임원에게 '김 총괄은 골프를 안쳐봐서 뭘 모르는 것 같다. 답답하다'는 이야기도 돌았다"고 말했다.

김 총괄은 김 창업자 요청으로 지난 9월부터 카카오 그룹의 전략 방향을 조율·지원하는 조직인 CA 협의체 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김 총괄은 네이버 공동창업자 중 한 명으로 이해진 네이버 GIO(글로벌투자책임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와 삼성SDS 직장 생활을 함께한 선배다.

김 총괄은 카카오가 계열사의 준법·윤리경영을 감시할 목적으로 설립한 외부 감시기구 준신위에도 유일하게 합류한 내부 인사다.

김 총괄의 이날 폭로는 카카오가 추진 중인 경영 쇄신 과정에서 기존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 만만치 않다는 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괄은 전날에도 글을 올려 내부 경영 실태를 공개적으로 알렸다. 경영진 혹은 측근에 편중된 보상, 불투명한 업무 프로세스, 견제 없는 특정 부서의 독주, 특이한 문화와 만연한 불신과 냉소, 휴양시설·보육시설, 골프장 회원권과 법인카드·대외협력비, IDC(인터넷데이터센터)·공연장 등 대형 건설 프로젝트의 끝없는 비리 제보, 장비의 헐값 매각, 제주도 본사 부지의 불투명한 활용 등 내부에 해결해야 할 문제가 수두룩하다는 것이다.

김 총괄의 연이은 내부 폭로로 그간 외부로 드러나지 않았던 문제들이 공론화하면서 카카오의 혁신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향후 카카오 임원 인사에서 대규모 물갈이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카카오 내부에서는 회사 문제를 지나치게 공개했다는 우려와, 잘했다는 반응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는 카카오 직원들을 상대로 김 총괄의 대처가 적절했는지를 놓고 투표가 진행되기도 했다.29일 오후 4시 30분 기준 투표 참여자 412명 중 382명(93%)은 '브랜든(김 총괄의 영어 이름) 잘했다. 썩은 거 싹 다 개혁하라'에 투표했다. 반면 '그러면 안 된다. 회사 기밀 유출이다'라는 의견은 30명(7%)에 그쳤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카카오 망하면 골프 때문" 김정호 총괄 연이은 폭로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겸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 브라이언임팩트재단 제공

"카카오 망하면 골프 때문" 김정호 총괄 연이은 폭로
블라인드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