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일 날씨]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영하 14도`…강추위 모레까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기북동부·강원내륙·충북북부는 아침 -10도 안팎
대부분 지역 낮 기온 5도 안팎 그쳐
[내일 날씨]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영하 14도`…강추위 모레까지
전국 곳곳에 눈 소식이 예보된 지난 17일 강원 양양군 한계령에서 바라본 설악산 국립공원과 백두대간에 밤새 내린 눈이 쌓여있다. [양양=연합뉴스]

한층 매서워진 추위가 우리나라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북쪽에 자리한 저기압 소용돌이에 찬 공기가 계속 밀려오면서 30일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29일보다 1~3도 낮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2도 사이일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북동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경기북동부와 강원내륙·산지, 경북북부 일부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칼바람에 체감 온도가 뚝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경우 내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강풍에 체감온도가 영하 14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체감온도) 예상치는 인천 영하 6도(영하 13도), 대전 영하 6도(영하 11도), 광주 영하 1도(영하 5도), 대구 영하 3도(영하 8도), 울산 영하 2도(영하 7도), 부산 영하 1도(영하 6도)이다.

30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7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이 영상 5도 내외에 그칠 전망이다.

주요 도시 예상 최고기온(체감온도)은 서울 0도(영하 3도), 인천 영하 1도(영하 6도), 대전 영상 2도(영하 1도), 광주 영상 3도(0도), 대구 영상 4도(영상 1도), 울산 영상 6도(영상 3도), 부산 영상 7도(영상 4도)이다.

강풍을 동반한 추위는 금요일인 12월 1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1일 아침 최저기온은 30일과 같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2도 사이, 낮 최고기온은 영상 1~9도로 전망된다.

대부분 지역에 1일까지 순간풍속 시속 55㎞(산지는 시속 70㎞) 이상 강풍이 불겠으며 30일 새벽까지 강원영동·경북북동산지·경북동해안의 순간풍속은 시속 70㎞(산지는 시속 90㎞) 이상이겠다.

29일 곳곳에 내린 비와 눈는 서울과 경기(북부서해안 제외), 강원영서, 충청, 전북, 경북서부내륙, 경남북서내륙, 제주에 밤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강원중부산지는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30일에는 제주와 전라서부에 새벽부터, 충남서해안에 밤부터 비나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이 강수는 충남서해안에서 12월 1일 오전까지, 전라서부와 제주는 같은 날 오후와 밤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전북서부·제주산지 1~5㎝, 충남서해안·광주·전남서부 1~3㎝, 제주중산간·울릉도·독도 1㎝ 내외이다.

기온이 낮아 내린 눈·비가 얼어 빙판길을 만들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강원영동과 경상해안, 경북북동산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황은 계속될 전망이다. 바람까지 강해 산불 발생 위험이 크겠다.

서해중부먼바다와 동해먼바다에 30일까지 바람이 시속 35~70㎞로 거세게 불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에 30일 오후에서 12일 1일 오전까지 너울이 유입되면서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을 정도로 높은 물결이 밀려오겠으니 되도록 가지 않는 편이 좋겠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내일 날씨]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영하 14도`…강추위 모레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문 29일 서울 세종로사거리에서 한 시민이 손을 녹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