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승선원 없이… 신안앞바다 의문의 선박침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9일 오전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접 해상에서 침몰한 중국 화물선 내부에 승선원도 없이 구명정과 소형선박만 남겨져 있어 의구심이 커져가고 있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8분 가거도 서쪽 약 10m 해상에서 200t급 중국 화물선 A 호가 좌초 상태로 발견됐다. 배에는 구명정, 자체 동력장치가 달린 소형선박이 실려 있었다.

해경이 조타실과 선실, 기관실 등 선박 내부와 주변 해상을 모두 수색했으나 승선원이나 익수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발견 당시 해안으로부터 약 10m 떨어진 해상에서 비스듬하게 기울어져 침수 상태였던 A 호는 밀물에 완전히 침몰했다.

해경 등 구조 당국에 접수된 구조요청 신고는 단 1건도 없었다.

해경은 A 호가 항해 중 어떤 위기 상황을 맞아 승선원이 탈출했다면 구명정을 사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구명정은 그대로 남겨졌다. 승선원들의 밀입국을 의심하게 하는 대목이다. 국내 조력자가 낚싯배 등으로 이들을 수송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해경은 진도, 목포 등 가거도 인근 해안 항·포구에 설치된 CCTV 영상 등을 분석, 많은 수의 승선원이 한꺼번에 내리는 등 의심 선박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보험금을 노리고 선박을 고의 침몰시키는 등 범죄 연루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밀입국에 이용된 소형선박이 해안에 버려진 채 발견된 사건은 최근에도 있었지만, 대형 화물선이 유령선처럼 표류하다가 침몰한 사례는 없었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승선원 없이… 신안앞바다 의문의 선박침몰
29일 오전 전남 신안군 가거도 인근 해상에 200t급 중국 화물선이 좌초돼 있다. [독자 제공. 신안=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