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태원 참사` 첫 선고...`불법 증축` 해밀톤호텔 대표 벌금 800만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태원 참사'와 관련해 기소된 피고인 중 첫 1심 선고가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정금영 판사는 29일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골목에 불법 증축한 혐의로 기소된 해밀톤호텔 대표 이모(76)씨에게 벌금 800만원을 선고했다.

이씨는 해밀톤호텔 서쪽에 구조물을 불법으로 세우고 도로를 허가 없이 점용한 혐의(건축법·도로법 위반)로 지난 1월 불구속기소 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이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이태원 참사` 첫 선고...`불법 증축` 해밀톤호텔 대표 벌금 800만원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호텔 주변에 불법 구조물을 세우고 도로를 허가없이 점용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해밀톤호텔 대표 이모 씨가 29일 오전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