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런 의사도...동명이인 환자 위조 신분증으로 마약류 처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런 의사도...동명이인 환자 위조 신분증으로 마약류 처방
분당경찰서 [연합뉴스]

자신과 이름이 같은 다른 환자의 이름으로 위조 신분증을 만든 뒤, 의료용 마약을 처방 받은 의사 A씨가 입건됐다.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는 28일 다른 사람 이름으로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혐의(사기, 주민등록법 위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자신과 이름이 같은 환자 B씨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위조 신분증을 만들고, 그의 명의로 의료용 마약류로 분류되는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사실을 알게 된 B씨가 A씨를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피해자 B씨의 명의로 사업소득 신고도 허위로 해 주민등록법 위반 등 혐의로 현재 재판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기간 등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