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한덕수 총리, 부산엑스포 불발에 “무거운 책임감…성원에 응답못해 죄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한덕수 총리, 부산엑스포 불발에 “무거운 책임감…성원에 응답못해 죄송”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러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현지시간)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전이 실패로 끝난 것에 "국민 여러분이 그동안에 지원해 주신 것에 대해서 성원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한 총리는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2030엑스포 개최지 1차 투표 결과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우리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한 재계, 여러 기업들과 또 우리 정부가 한 일을 돕기 위해 힘 써주신 모든 정부의 모든 분들, 부산 시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과 칠곡아지매를 비롯한 많은 분들의 응원, 국회의 만장일치 지원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 총리는 특히 부산엑스포 유치기간 중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민관이 BIE 182개 회원국과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한 것을 부각하면서 "우리의 외교적인, 새로운 자산을 얻었다"면서 "저희가 (이를) 더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진행된 BIE 1차 투표에서는 총 165표 중 119표(72.1)%를 얻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2030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됐다. 부산은 29표(17.6%), 이탈리아 로마는 17표(10.3%)를 획득해 부산은 2위를 차지했다.

한 총리는 이날 투표에 앞서 진행된 5차 프레젠테이션에 직접 연사로 나서 "한국은 110개 개발도상국과 소규모 경제국가를 대상으로 5억2000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글로벌 협력 프로젝트인 '부산 이니셔티브'를 통해 긴급한 위기에 대처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에 기여하는 국가별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부산 이니셔티브' 추진 의지를 밝혔다. 또한 "ODA 예산을 2030년까지 2배로 늘리겠다는 약속을 내년도 예산 43% 증액으로 미리 달성했다"며 "부산 엑스포에서 이를 즐길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오일머니 파워'를 앞세운 사우디에 엑스포 개최권을 넘겨줬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