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반도체 훈풍에도… 기업 체감경기 두달째 제자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 체감 경기가 좀처럼 개선되지 못하고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 반도체 등 일부 주력 제조업의 실적 회복 기대에도 고물가 지속에 따른 소비심리 약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을 종합한 11월 전산업 업황 BSI는 전월과 동일한 70을 기록했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바탕으로 산출된 통계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이달 제조업 업황 BSI는 전월 대비 1p 상승한 70을 기록했다. 3개월 연속 상승세다.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 가격 회복 및 수요증가 기대감 반영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가 13p, 리튬 등 원자재가격 하락으로 채산성이 개선되면서 전기장비가 8p 올랐다.

기업규모·형태별로 보면 대기업(+2p)과 수출기업(+6p)은 상승했다. 중소기업은 64로 전월과 동일했다. 내수기업(-1p)은 하락했다.

11월 비제조업 업황 BSI는 69로, 전월보다 2p 떨어졌다. 도소매업은 5p 하락했다. 경기 둔화로 인한 내수침체 및 수요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수주 감소로 인한 실적 악화로 건설업은 3p 떨어졌다. 전기·가스·증기는 연료비 가격 상승 및 온화한 날씨로 가스수요가 줄면서 5p 하락했다.

12월 업황에 대한 전망 BSI(69)도 전월과 동일했다. 제조업(68)은 전월 대비 1p 내리고, 비제조업(71)은 2p 올랐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반영한 11월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보다 0.6p 하락한 91.2를 기록했다. 계절적 요인 등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92.7로 전월 대비 0.1p 하락했다.

이달 조사는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3524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3326개 기업(제조업 1837개·비제조업 1489개)이 설문에 답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반도체 훈풍에도… 기업 체감경기 두달째 제자리
기업경기실사지수 추이. 한은 제공.

반도체 훈풍에도… 기업 체감경기 두달째 제자리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