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얼마나 급했으면"...외국인 셀차이나에 시진핑 "외자기업 권익 지킬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7일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고 외자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8일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열린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제10차 집단학습에서 "법치는 최고의 비즈니스 환경으로, 개방적이고 투명한 법률 시스템을 완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내외 규칙을 잘 활용해 시장화, 법치화, 국제화의 일류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 주석은 또 "높은 수준의 해외 무역규칙을 능동적·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제도적 개방을 꾸준히 확대하며 무역과 투자 자유화와 편리화의 수준을 개선해 더 높은 수준의 개방형 경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이같은 발언은 반간첩법 강화와 외국인에 대한 차별대우 등으로 '셀 차이나'에 나서고 있는 외국 투자자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얼마나 급했으면"...외국인 셀차이나에 시진핑 "외자기업 권익 지킬 것"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중국 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