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내부 폭로전 시작?…김정호 경영총괄, 욕설 해명에 경영실태 폭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업무 관행 문제점 지적하다 나온 한 번의 실수"
"경영진 편중된 보상·끝없는 비리 제보 등 내부 문제"
카카오 내부 폭로전 시작?…김정호 경영총괄, 욕설 해명에 경영실태 폭로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겸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이 문제가 된 폭언 사건의 전말을 공개하고 내부 경영 실태를 폭로했다.

김 총괄은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글을 올려 최근 일어난 폭언 논란과 관련해 욕설이 나오게 된 배경과 이유를 밝혔다.

글에 따르면 김 총괄은 내년 1월 시작될 제주도 프로젝트에 올해 12월 완공되는 카카오 AI캠퍼스 건축팀 28명을 투입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모두 카카오 스페이스 직원이다. 그런데 다른 임원이 "그 팀은 제주도에서 싫어할 거고 이미 정해진 업체가 있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는 게 김 총괄의 설명이다.

김 총괄은 "'결재·합의를 받았냐'고 (묻자) 해당 임원은 '그건 없고 그냥 원래 정해져있었다'고 앵무새처럼 이야기했다. 그리고 '설계가 변경돼서 건물은 좀 오래 걸릴 것 같은데 조경공사부터 시작하면 안 되겠냐'고 했다. 거의 10분 정도 언쟁이 계속됐고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는 다른 임원들을 보다가 분노가 폭발했다"고 전했다.

김 총괄은 "어떻게 700~800억원이나 되는 공사 업체를 담당 임원이 결재·합의도 없이 저렇게 주장하는데 모두들 가만히 있는가. 그동안 문제라고 생각했던 다른 사례 두 가지를 모두에게 이야기하며 이런 XXX같은 문화가 어디 있나. 내부 팀이 있는데 외부 업체를 추가 비용을 들여서 결재도 없이 쓰자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분노했다고 말했다.

이후 김 총괄은 "너무 화를 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특히 XXX라는 용어를 쓴 것에 사과한다고 세 번 정도 이야기를 했다"며 "특정인에게 이야기한 것도, 반복적·지속적으로 이야기한 것도 아니었고 업무 관행의 문제점을 지적하다가 나온 한 번의 실수였다"고 전했다. 김 총괄은 그러면서 "그에 따르는 책임은 온전히 제가 지겠다. 이걸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판정하면 그걸 따라야 한다"면서도 "그러면 부정 행위자에게 시정명령을 내릴 수도 없고 인사 조치를 할 수도 없다"고 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를 통해 김 총괄이 이달 22일 카카오 본사 판교 아지트에서 다수의 직원들이 들을 정도로 10여분간 소리를 지르며 업무보고를 하던 직원들에게 욕설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 총괄의 글은 해당 보도에 관한 해명으로 보인다.

카카오 내부 폭로전 시작?…김정호 경영총괄, 욕설 해명에 경영실태 폭로
카카오 외부 전경. 카카오 제공

김 총괄은 폭언 논란 해명 과정에서 카카오 내부 문제도 들춰냈다. 경영진 혹은 측근에 편중된 보상, 불투명한 업무 프로세스, 견제 없는 특정 부서의 독주, 특이한 문화와 만연한 불신과 냉소, 휴양시설·보육시설 문제, 골프장 회원권과 법인카드·대외협력비 문제, IDC(인터넷데이터센터)·공연장 등 대형 건설 프로젝트의 끝없는 비리 제보, 장비의 헐값 매각 문제, 제주도 본사 부지의 불투명한 활용 등이다. 이 중 IDC·공연장 비리 제보는 카카오가 투명하게 공개 입찰을 거치지 않고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하는 방식으로 모 대기업 계열사에 몰아줬다는 내용으로 현재 내부 전면 감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김 총괄은 "네 달 전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와 저녁을 하며 정말 어려운 부탁을 들었다. C레벨 인사를 포함해 카카오 전체에 대해 인사와 감사 측면에서 제대로 한 번 조사를 하고 잘못된 부분은 과감하게 고쳐줬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며 "두 번은 거절을 했는데 세 번째에는 술을 거의 8시간이나 마시며 저를 압박했었고 결국 승낙했다"고 밝혔다. 김 총괄은 "이런 내부 문제를 해결하다 보면 기존 기득권(특히 각종 카르텔)의 엄청난 저항에 부딪칠 것이고 음해와 투서, 트집 잡기 등이 이어질 것이고 그동안 착하게 살며 잘 만들어놓은 브랜드 이미지만 나빠질 것을 예상했다"며 "제 결론은 트집 잡기의 문제가 될 수 있는 보상을 전혀 받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월급, 보너스, 주식, 스톡옵션, 법인카드, 차량, 기사, 골프장 회원권 등 아예 0원의 보상으로 일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총괄이 비정상적 내부 경영 실태를 공개적으로 폭로하면서 카카오를 둘러싼 잡음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카카오는 SM 엔터테인먼트 주가 시세조종 의혹, 카카오택시의 독과점 의혹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상태다. 이에 김범수 창업자는 전면에 나서 강도 높은 쇄신을 예고했다. 카카오는 계열사의 준법·윤리경영을 감시할 외부 기구인 '준법과 신뢰위원회', 그룹사 전체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내부 기구인 '경영쇄신위원회'를 각각 출범하고 연내 가시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등 쇄신에 고삐를 죌 방침이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카카오 내부 폭로전 시작?…김정호 경영총괄, 욕설 해명에 경영실태 폭로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겸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 <본인 페이스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