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쟁력있는 IP, 장기매출 효자노릇"… 킬러콘텐츠 발굴 사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
문체부 "웹툰·영화 등 변주 다양"
콘진원 "이종산업간 교류 지원"
"경쟁력있는 IP, 장기매출 효자노릇"… 킬러콘텐츠 발굴 사활
조현래(왼쪽부터)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츠지 토모쿠니 산리오 대표, 전병극 문체부 1차관, 유현석 콘텐츠진흥원 부원장이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 개막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윤선영 기자

잘 키운 IP(지식재산권) 하나는 콘텐츠 기업의 장기 매출로 이어지는 것은 물론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까지 공략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이 된다. 이를 잘 아는 많은 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IP를 확보하려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콘텐츠 IP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핵심 관계자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가 개막했다. 상품 유통의 테스트베드인 크림스토어·팝업스토어, 우수 만화·스토리 전시 및 체험, 구직 정보 등 B2C(기업·소비자간거래)를 포함해 일대일 비즈 매칭, 콘퍼런스, 포럼, 네트워킹 등 B2B(기업간거래)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행사를 통해 정부는 국내 기업들의 사업 기회 발굴과 인재 확보를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경쟁력있는 IP, 장기매출 효자노릇"… 킬러콘텐츠 발굴 사활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가 개막했다. 윤선영 기자

전병극 문체부 제1차관은 이날 개막식에서 "좋은 콘텐츠 IP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좋은 IP는 그 자체로 그치지 않고 만화, 웹툰, 캐릭터,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장르로 변주돼 새로운 가능성을 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조현래 콘진원 원장 역시 "콘텐츠 산업은 현재 IP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이종 산업 간 협업과 교류의 장, 세계인의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조발표는 츠지 토모쿠니 산리오 대표가 맡았다. 지난 1960년 창업한 산리오는 '헬로키티', '마이멜로디', '쿠로미' 등 유명 캐릭터를 보유한 기업이다. '헬로키티'는 내년에, '마이멜로디'는 이듬해인 2025년에 각각 50주년을 맞는다. 츠지 대표는 산리오가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업을 지속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친근함, IP 다각화, 소비자와 접점 늘리기 등을 꼽았다.

"경쟁력있는 IP, 장기매출 효자노릇"… 킬러콘텐츠 발굴 사활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가 개막했다. 사진은 카카오의 '망그러진 곰' 캐릭터. 윤선영 기자

그는 "산리오 캐릭터에는 특별한 스토리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특별하기보다는 친근한 느낌의 캐릭터를 이용해 물건을 제작하고 이를 토대로 사람들에게 미소와 추억을 만들어주자는 게 시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별한 스토리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은 사람들이 산리오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토리로 만들어 사랑할 수 있도록 해줬고 브랜딩 또한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 차례 바뀌고 있는데 온·오프라인의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접근하는 방식이 주효했다"고 부연했다.

츠지 대표는 K-팝 그룹과 협업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산리오는 지난해 아이돌 그룹 NCT와 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츠지 대표는 "산리오 캐릭터뿐 아니라 이를 콘텐츠로 만들어 여러 파트너와 협력해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주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며 "그런 점에서 한국 기업, 콘텐츠와의 사업 파트너십은 산리오에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산리오가 구축해 온 캐릭터, 앞으로 지향할 엔터테인먼트 사업은 우리만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함께 파트너십을 구축해 사람들에게 미소를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대한민국 콘텐츠 비즈니스 위크'는 △콘텐츠 IP 종합 비즈니스 행사 '콘텐츠 IP 마켓 2023' △IP 라이선싱의 현재와 미래를 짚어보는 비즈니스 위크숍 '라이선싱 콘 2023' △만화·웹툰 분야의 구직 정보를 총망라한 '2023 웹툰 잡 페스타'를 연계해 열린다. 리디·키다리스튜디오·캐리소프트 등 콘텐츠 기업부터 카카오·엔씨소프트·LG유플러스·오뚜기 등 다양한 기업이 IP를 선보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