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성경 차관 "R&D 예산은 미래를 위한 절박함서 비롯"…전남지역 이공계 학생과 릴레이 대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R&D 예산 구조조정 취지, 지원계획 등 소개
"이공계 장학금 확대, 글로벌 인재양성 추진"
조성경 차관 "R&D 예산은 미래를 위한 절박함서 비롯"…전남지역 이공계 학생과 릴레이 대화
조성경 과기정통부 차관은 28일 전남대에서 R&D 삭감과 관련 이공계 학생들과 릴레이 대화를 가졌다.

과기정통부 제공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28일 "R&D 예산 이슈로 빚어진 혼란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절박함에서 비롯됐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날 광주에 위치한 전남대에서 호남지역 이공계 학생연구원들과의 대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R&D 예산 삭감으로 학생연구원들의 연구활동이 위축되고, 미래 진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연구현장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전국의 교육현장을 찾아 이공계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R&D 예산 구조조정의 취지와 향후 지원계획을 설명하는 '릴레이 대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전남대, 조선대 대학원생과 박사후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R&D 예산 삭감 배경과 정부가 인식하고 있는 R&D 체계상 문제점 등을 지적했다. 또한 연구개발과 성과 사이의 시차를 고려해 정부의 꾸준한 R&D 지원을 요구하는 등 학생연구원 입장에서 우려와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조 차관은 "윤석열 정부는 대학의 역량을 제고하고, 기초원천과 차세대 기술개발에 집중하는 한편 이공계 장학금의 대폭 확대와 글로벌 협력을 통한 인력양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초·최고를 지향하는 R&D 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초·원천기술과 차세대 기술경쟁을 선도하고,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려면 적절히 관행과 타협해선 안 된다"며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머리로 최고의 방안을 만들어야 하며, 과기정통부가 손과 발이 돼 실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대학의 R&D 혁신 현장 방문과 출연연 통합적 혁신방안 모색, 기업연구소의 혁신, 학회 연합회 종합간담회 등을 잇따라 열어 현장과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조 차관은 전남지역에 있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광주센터를 방문해 연구자들을 격려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조성경 차관 "R&D 예산은 미래를 위한 절박함서 비롯"…전남지역 이공계 학생과 릴레이 대화
조성경 과기정통부 차관(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28일 전남대에서 '이공계 학생들과 릴레이 대화'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