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나이지리아 사업확대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이 나이지리아를 방문해 석유부 장관, FCT(연방 수도지역부)장관 등 주요 관계자를 만나 현지 사업 확대를 논의하고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했다.

정 회장의 이번 출장은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국내 건설시장의 어려움을 극복,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성장하고 대우건설의 영업맨으로 역할을 다하겠다는 회장 취임 때의 약속을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2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원주 회장은 지난 14일 오전 나이지리아의 수도 아부자에 도착해 곧바로 대우건설 지사와 법인을 방문해 사업현황 등을 보고받고 임직원들과 함께 현지 법인의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주요 관계자들과 투자와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16일에는 나이지리아 석유부 하이넨컨 록포베리 (Heineken Lokpobiri) 장관을 만나 현재 진행되고 있는 NLNG Train 7호기 사업을 비롯해 와리와 카두나 두 지역에서 시공되고 있는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에 대해서 협조를 부탁했다.


이어 정 회장은 나이지리아 수도인 아부자를 관할하는 니에솜 위케 (Nyesom Wike) FCT 장관을 만나 대우건설이 진행하고 있는 NLNG Train7, 정유시설 긴급보수공사 진행현황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등을 설명했다. 또 아부자 지역의 부동산 개발사업에 대한 투자 의견도 전달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아프리카 핵심 거점국가인 나이지리아에서의 시장 경쟁력을 굳건히 하면서 경제성장을 위해 신도시 개발 사업 등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아부자, 라고스 등지에서 새로운 사업 영역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며 "위기에 강한 대우건설의 DNA를 통해 국내 건설시장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나이지리아 사업확대 논의
대우건설 정원주 회장(왼쪽)이 지난 16일 나이지리아 연방수도지역부 니에솜 위케 장관을 면담했다. <대우건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