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그룹, ‘미래차 혁신 아이디어’ 사내 스타트업 3곳 분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은 '에픽카', '에이치충전연구소', '쓰리아이솔루션' 등 유망 사내 스타트업 3곳을 분사시켰다고 21일 밝혔다.

3곳의 스타트업은 수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친환경 부품 정보 제공 플랫폼을 운영하는 '에픽카', 전력선 통신(PLC) 모듈 탑재 완속 충전기로 고도화된 충전 경험을 제공하는 '에이치충전연구소', 생산효율성 개선을 위한 산업용 중성자 성분분석기를 개발하는 '쓰리아이솔루션'이다.

에픽카는 친환경 중고·재제조 부품에 대한 정보와 견적 비용 비교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차량에 맞는 친환경 부품 정보를 추천하고, 친환경 부품을 활용한 정비에 대한 보험사 환급금 지급 대행 서비스도 제공한다.

에이치충전연구소는 PLC 모듈을 탑재한 전기차 완속 충전기로 고도화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완속충전기는 충전 플러그만 꽂아도 충전과 결제가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PnC, 배터리 정보 파악을 통한 과충전 방지, 충전 예약 설정 등 기존 완속충전기보다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앞으로는 PLC통신과 양방향 전력 전송 기능을 고도화해 V2G 사업까지 연계할 계획이다.

쓰리아이솔루션은 산업용 중성자 성분분석기를 개발해 생산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철강, 비철금속, 폐배터리 등의 산업에서 정확한 원재료 성분 파악은 품질과 원가 절감과 직결되는데, 쓰리아이솔루션은 실시간 전수 검사가 가능한 중성자 성분분석기를 개발해 성분 파악에 소요되는 시간을 절감시켰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벤처플라자'를 운영해 왔다. 2021년에는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명칭을 변경했으며 현대차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동차 분야 이외에서도 다양한 사내 스타트업을 선발, 육성하고 있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최대 3억원의 개발비용을 지원받는다. 1년간 제품·서비스 개발과 사업화 기간을 거치게 되며 이 과정에서 분사 또는 사내사업화 여부를 평가받는다.

현대차그룹은 분사 시점에서 1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스타트업 지분에 참여하고 이후 그룹과의 협업 확대 여부에 따라 추가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그룹, ‘미래차 혁신 아이디어’ 사내 스타트업 3곳 분사
지난 7월21일 드림플러스 강남 제로원 공간에서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