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망기업 발굴… 중진공, 1.7조 후속투자유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진공 '성장공유형 대출' 성과
투자예산도 확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20일 성장공유형 대출 지원기업의 민간 후속투자 유치액이 누적 1조7000억원을 넘겼다고 밝혔다.

중진공은 2008년부터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유망기업을 발굴해 전환사채(CB)나 상환전환우선주(RCPS) 등의 형태로 자금을 지원해왔다. 성장공유형 '대출'이라는 명칭을 갖고 있지만, '투자'의 성격도 어느정도 갖고 있다는 게 중진공 설명이다. 중진공은 200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총 976개사에 8126억원의 성장공유형 대출을 지원했다.

이렇게 중진공의 성장공유형 대출을 받은 기업이 이후 유치한 민간 후속투자는 총 1조7233억원에 달한다. 추가 지분매각이나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이들 기업에 들어온 자금을 합산한 것이다.

특히 올해는 시큐센 등 3개사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면서 민간 후속투자 유치액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2650억원을 달성했다. 또 미래전략산업의 핵심인 혁신성장과 초격차·신산업 분야가 올해 후속투자 유치액의 68%를 차지하는 성과도 나왔다. 중진공은 앞으로도 유망기업의 선투자와 IR지원 고도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공유형 대출기업의 성장을 이끌 계획이다.

중진공은 올해 투자예산 규모를 600억원에서 900억원으로 확대했다. 고금리와 고물가 등 경기침체와 국제정세 불안으로 침체된 투자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강석진 중진공 이사장은 "중진공은 기술유망 스타트업에 선제적으로 자금을 지원해 매년 지원기업의 기업공개라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민간 후속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장공유형 지원기업의 혁신성장과 기업가치 제고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유망기업 발굴… 중진공, 1.7조 후속투자유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중진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