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 노조 “사무직 주52시간 초과근무”…고용부에 진정서 제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지난 17일 고용노동부에 '현대차 사무 일반직·연구직 주 52시간 초과 여부 및 근무 시간 허위 축소입력을 통한 임금체불 여부 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노조는 작년 3월 사무 일반·연구직 직원의 주52시간 법규 초과 여부 조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고, 같은 해 5월 '일반·연구직 노동조건 개선 협의체'를 구성해 노동조건 개선을 합의했지만 진정성 있는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일반·연구직 직원들이 근무시간 축소입력을 강요당하거나 주52시간이 초과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올해 단체 단체교섭에서 사측에 개선 의지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노조는 지난 9월 조합원으로부터 받은 제보를 바탕으로 사측에 조치를 요청했지만, 지난 16일 사측으로부터 '조사 결과 문제점이 확인되지 않았고, 일부 부서에서 소통방식에 대한 불만의견은 있었다. 지속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통보 받았다고 전했다.


안현호 지부장은 "이렇게 하지 않으면,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사무실 조합원들이 고통받는 것을 해결해 줄 수 없다"며 "잘못된 문화는 반드시 고쳐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노조 “사무직 주52시간 초과근무”…고용부에 진정서 제출
안현호 현대차 노동조합 지부장이 지난 17일 고용노동부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