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Z 선택받은 `위스키`, 대형마트서 `수입 맥주` 매출 역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이볼의 인기에 힘입어 대형마트에서 위스키 매출이 수입 맥주를 넘어섰다.

이마트는 올해 1∼10월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에서 위스키가 차지하는 비중이 13.0%로 수입 맥주(12.9%)를 넘어섰다고 19일 밝혔다.

이마트 전체 주류 매출에서 위스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만 해도 4.5%로 수입 맥주(20.8%)의 5분의 1수준에 불과했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시장을 파고들어 올해 13.0%까지 늘어났다.

그사이 수입 맥주 매출은 감소세를 거듭하면서 올해 비중은 2019년의 절반 수준까지 내려갔다. 한때 국산을 위협하던 수입 맥주가 와인에 이어 위스키에도 밀려난 상황이다.

전체 주류 중 위스키의 매출 순위도 2019년 6위에서 올해 국산 맥주와 소주, 레드 와인에 이은 4위를 기록했다.

2019년 2위로 국산 맥주를 넘보던 수입 맥주는 해마다 순위가 하락해 올해 5위까지 밀려났다. 관세청 통계를 보면, 위스키 수입액은 지난해 이미 2억6000만달러로 수입맥주(1억9000만달러)를 넘어섰다. 올해 수입액도 현재까지 2억2000만달러로 수입맥주(1억8000만달러)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마트는 위스키가 이처럼 강세를 보이는 이유를 홈술 대중화와 하이볼의 유행에 있다고 분석했다. 이마트에서 위스키를 구매한 고객 중 30대 이하 비중이 지난해 기준 40%에 달할 만큼 젊은 층이 위스키 인기를 주도했다.

이들이 위스키에 탄산수 등을 넣어 하이볼로 주로 즐기면서 탄산믹서 매출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2019년 탄산음료 매출의 2.2%에 불과하던 탄산믹서 비중은 올해 8.8%까지 높아졌다. 탄산믹서 매출은 지난해 61.7%, 올해 53.8% 각각 늘면서 콜라와 사이다에 이어 매출 규모가 큰 품목이 됐다.

이마트 관계자는 "위스키 소비층이 두터워지는 만큼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인기 상품을 확보하고 새로운 상품을 발굴해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MZ 선택받은 `위스키`, 대형마트서 `수입 맥주` 매출 역전
이마트 성수점 위스키 매장. 이마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