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능 수학 22번, `킬러 문항` 논란…입시 강사도 쩔쩔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능 수학 22번, `킬러 문항` 논란…입시 강사도 쩔쩔맸다
사진 연합뉴스.

교육부가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킬러 문항'을 내지 않겠다고 했지만, 수학 영역에서 고난도 문항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실시된 2024학년도 수능에서 킬러 문항 논란을 일으킨 문항은 수학 영역 22번 문항이다.

22번 문제는 미분계수의 부호를 고려해 조건을 만족시키는 그래프의 개형을 추론, 이를 바탕으로 함수식을 구하는 문제다.

그래프 개형의 특성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는 점에서 EBS와 입시업체, 수험생들 모두 변별력을 갖춘 문항으로 평가했다.

쟁점은 과도하게 복잡한 계산을 요구하거나, 교묘하게 함정을 파놓는 킬러 문항인지 여부다.

수험생 커뮤니티 오르비 등에서는 22번이 '사실상의 킬러문항'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 입시업체 수학강사는 유튜브를 통해 문제 풀이를 생중계하는 과정에서 22번 문항 풀이에 20분 이상을 쏟아부었다.
킬러 논란이 일자 EBS 강사인 심주석 인천 하늘고 교사는 "단답형 정답률을 9월 모의평가보다 조금 더 강화해 최상위권 변별력을 확보했다"며 "22번이 손을 못 댈 정도의 문항은 아니고, 수험생 본인이 얼마만큼 연습해봤는지에 따라 정답률에 차이가 날 것"이라고 평가했다.

22번 문제가 고난도의 까다로운 문항인 점을 인정하지만, 교육과정에 위배되거나 사교육에서 가르치는 '문제풀이 기술'을 요구하는 문항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킬러문항의 정의 자체가 모호하고 정량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에 논란은 계속될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