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0년 된 호암아트홀, 대규모 클래식 전용 공연장으로 재탄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준공 30년이 지난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이 중규모 다목적 공연장에서 세계적 수준의 음향 성능을 갖춘 대규모 클래식 전용 공연장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18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구 순화동 7번지 '서울역-서대문 1·2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지구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상지는 서소문역사공원과 지하철 2호선 시청역 사이에 있는 호암아트홀로 공연장 시설이 노후화하고 변화하는 공연 문화에 대응하지 못하면서 2017년부터 외부 대관이 중단됐다.

이번 위원회를 통과한 정비계획안은 대지의 51.4%인 8388.8㎡ 규모의 개방형 녹지를 조성하고 업무시설, 문화·집회 시설, 판매시설 등을 도입하는 내용을 담았다. 지형 차를 고려해 지면과 접하는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판매시설을 배치한다.

현재 647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은 1200석 클래식 전용 공연장으로 확대한다. 공연장을 지상 4∼9층에 공중 배치함으로써 저층부 외부 공간을 추가 확보해 개방성과 공공성을 모두 갖춘 공간으로 만든다.

특히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의 체감 효과를 극대화할 서소문 일대 우선 추진사업 중 하나로, 주변과의 개방공간 통합기획을 통해 서울광장(1만3207㎡)과 비슷한 크기인 1만3205㎡의 개방형 녹지가 만들어진다.

시는 "서울 도심 서측의 관문이라는 주요 거점에 있는데도 비효율적으로 이용된 기존 건축물이 도심의 랜드마크로 재탄생하게 된다"며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대규모 열린 정원과 클래식 전문공연장을 기획해 도심 한가운데 새로운 문화·업무복합공간이 조성될 것"이라고 기대했다.이날 회의에서는 '종로구 통합청사 건립사업 정비계획 변경안'도 조건부 가결했다.

시와 종로구는 소방합동청사와 종로구 행정복합청사를 건립하는 내용의 정비계획을 2021년 결정한 바 있다. 이후 문화재 조사에서 조선시대 사복시 터로 추정되는 매장문화재를 발굴했고 전문가 검토회의 등을 통해 해당 문화재의 보존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시는 발굴 유구에 대한 보존이 필요하다는 문화재위원회 심의 결과를 반영해 원래 결정된 정비계획을 일부 변경했다. 매장문화재 보전·전시 계획을 반영해 용적률 등 건축계획을 일부 조정하고 지하 1층 유적전시관이 기존 1861㎡에서 3196㎡로 확대 계획됐다. 통합청사의 설계는 2024년 6월, 공사는 2027년 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서초구 헌인마을의 훼손된 녹지를 복원하는 '내곡동 1-658번지 일대 도시관리계획안'도 원안 가결됐다.

앞서 2010년 헌인마을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변경 결정을 위한 도계위 심의에서 내건 구역과 연접해 있는 훼손된 개발제한구역을 '구역 밖 기반시설'인 도시계획시설(경관녹지)로 별도 정비하라는 조건을 이행하는 사항이다.

해당 지역은 고물상, 폐기물 적치 등으로 인해 자연경관이 훼손된 곳이다. 향후 경관녹지 5곳(2만1170㎡)을 조성하면 훼손된 녹지가 복원될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30년 된 호암아트홀, 대규모 클래식 전용 공연장으로 재탄생
호암아트홀 개선 예시도. 서울시 제공.

30년 된 호암아트홀, 대규모 클래식 전용 공연장으로 재탄생
종로구통합청사 계획도.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