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높아지는 배터리 통상 장벽...정부·업계 현안 대응 머리 맞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높아지는 배터리 통상 장벽...정부·업계 현안 대응 머리 맞대
10월 29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전기차 주차장의 모습. <연합뉴스>

정부와 배터리 업계가 관련 통상현안을 점검하고 대응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배터리 협회 및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 배터리 업계와 제4차 통상현안대응반 회의를 열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관련 경과 및 대응계획 △유럽연합(EU) 배터리법 입법동향 △중국 흑연 수출통제 동향 및 대응계획 등 주요 통상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EU, 중국 등 주요국들은 배터리, 반도체 등 첨단산업 공급망을 국가 안보적인 차원으로 접근해 자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첨단산업 공급망을 재편하기 위해 다양한 통상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3월 IRA 상 세액공제를 받기 위한 친환경차배터리 요건 등을 규정한 잠정 가이던스를 발표했고 연내 최종 가이던스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우리 기업이 문제없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해외우려기관(FEOC) 규정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 범위 등 잔여 쟁점에 대해 업계 의견을 바탕으로 미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EU는 지난 8월 발효된 배터리법에 대한 하위법령 제정을 준비 중이다. 정부는 배터리법에서 새로 도입되는 배터리 탄소발자국 및 재생원료 사용의무 등 환경관련 규정에 대한 우리기업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배터리법 하위법령 제정 과정에서도 기업들과 함께 긴밀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달 흑연에 대한 수출통제조치를 발표했다. 정부는 발표 당일 긴급회의를 시작으로 민관합동 수급대응회의, 배터리 업계 간담회 등을 통해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지난 5일에는 산업부 통상차관보와 중국 상무부 부부장 면담을 통해 한국기업들의 우려를 전달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앞으로도 산업부는 중국 상무부와 협력해 우리 배터리기업에 대한 우려 해소 방안을 공동으로 마련해 나간다.

양병내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통상현안대응반을 통해 미·중·EU 등 주요국의 배터리 관련 통상정책에 대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우리 업계의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배터리 업계에서는 오늘 논의된 대응방안을 차질 없이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