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반도체 사업 뛰어든 MS…자체 개발한 AI 칩 최초 공개, 엔비디아에 도전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협력
그래픽처리장치 '마이아', 고성능 컴퓨팅 CPU '코발트' 선보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공지능(AI) 기술의 핵심 인프라인 그래픽처리장치(GPU) 등 AI 칩을 자체 개발해 처음으로 선보였다.

MS는 15일(현지시간) 이 회사의 연례 개발자 회의 '이그나이트 콘퍼런스'에서 자체 개발한 AI 그래픽처리장치 '마이아 100'과 일반 컴퓨팅 작업용 반도체 '코발트 100'을 공개했다.

'마이아 100'은 엔비디아의 GPU와 유사한 형태로 생성형 AI의 기본 기술인 대규모 언어 모델(LLM)을 훈련하고 실행하는 데이터센터 서버 구동을 위해 설계됐다.

MS는 이 칩을 개발하기 위해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협력했다고 설명했다.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MS와 협력해 우리의 (AI) 모델로 마이아 칩을 정제하고 테스트했다"며 "이제 마이아를 통해 최적화된 애저(MS의 클라우드 서비스)의 AI 기반은 더 뛰어난 성능의 모델을 학습하고 고객에게 더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고 말했다.

다만 MS는 '마이아 100'을 외부에 판매할 계획은 아직 없으며, 자체 AI 기반 소프트웨어 제품과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능을 높이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MS는 지난달 말 인공지능(AI) 챗봇 '코파일럿'(Copilot)을 탑재한 PC 운영체제 윈도11의 업데이트 버전을 출시했고, 이달 초에는 사무용 소프트웨어에 생성형 AI를 탑재한 월 30달러의 'M365 코파일럿'을 출시한 바 있다.

CNBC 등 미국 매체들은 MS가 개발한 '마이아 100'이 엔비디아의 GPU 제품과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전 세계 생성형 AI 훈련에 필요한 AI 칩 시장은 엔비디아가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수요에 비해 공급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다.
MS가 이날 공개한 다른 제품인 '코발트 100'은 낮은 전력을 사용하도록 설계된 'Arm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만든 중앙처리장치(CPU)로,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더 높은 효율성과 성능을 내도록 설계된 제품이다.

특히 데이터센터 전체에서 '와트(전력단위)당 성능'을 최적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는 소비되는 에너지 단위당 더 많은 컴퓨팅 성능을 얻는 것을 의미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아마존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부(AWS)가 개발한 고성능 컴퓨터 구동용 칩인 '그래비톤' 시리즈나 인텔 프로세서 제품 등과 경쟁할 수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다만 이날 MS는 새로운 칩들의 성능을 기존 제품들과 비교할 수 있는 기술 사양에 관한 세부 정보는 거의 공개하지 않았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반도체 사업 뛰어든 MS…자체 개발한 AI 칩 최초 공개, 엔비디아에 도전장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공개한 AI 칩 '마이아 100' [마이크로소프트(M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