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시아군 자원입대한 한국 청년..."소치에서 살고 싶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 매체와 인터뷰서 "복무 끝나면 소치 살고 싶어"
주러시아 한국대사관, 청년 신원 확인 못해
러시아군 자원입대한 한국 청년..."소치에서 살고 싶어"
러시아군 국제여단에 자원입대해 복무 중이라는 한국인 남성의 인터뷰를 담은 러시아 매체 'AIF'의 소셜미디어 영상. [텔레그램 캡처, 모스크바=연합뉴스]

한국의 한 청년이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했고, 실전에도 투입됐다고 한 러시아 매체가 보도했다.

텔레그램, 엑스(X·옛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최근 러시아 '특별군사작전'에 참가하러 한국서 왔다는 한 젊은 남성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AIF'(논쟁과 사실)가 공개한 영상에는 이 남성이 서울을 떠나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통칭)에 도착, 도네츠크 제1군단 소속 국제여단 '퍄트나슈카'에 합류했다고 자신을 소개하는 장면이 나온다.

남성의 이름 등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방한용품으로 코와 입을 가린 채 영어로 인터뷰에 응했다. 주러시아 한국대사관에서도 이 청년의 신원은 확인하지는 못했다.

호출부호 '킨제르'로 불린다는 이 남성은 "서울에 살면서 러시아에 대한 깊은 인상을 받았다. 서방은 현재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다. 성소수자(LGBT) 문제가 모든 곳에서 홍보되고 있다. 유럽과 미국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면서 러시아군 편에서 싸우기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좋은 대통령'이었지만,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집권 이후 상황이 악화했다며 "미국은 더욱 자유로워지고 있으며 이러한 가치를 다른 나라에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러시아에서는 전통적인 생활방식이 보존돼 있다. 게다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세계 무대에서 가장 안정적인 대통령 중 한 명이며 나는 그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이유에서 특별군사작전 복무가 끝나면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해 날씨가 좋은 흑해 인근 휴양지 소치에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싱가포르에 산 경험이 있어 따뜻한 기후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년은 러시아어를 전혀 몰라 영어와 번역기로 소통하며 친구를 사귀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인이 러시아군에서 복무하기는 어렵지만 앞으로 시스템이 더 잘 구축돼 외국인의 입대가 쉬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2015년 한국에서 드론을 날린 적이 있다며 훈련을 통해 드론을 마스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스마트폰으로 언제든 한국에 연락하고 있으나 가족과 친구들은 자신이 러시아에 간 것은 알지만 입대 사실은 모른다"면서 "다른 사람이 나를 걱정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장교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지난해 외교부의 여권 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여했다가 여권법 위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 청년도 귀국시 여행금지 지역에 대한 무단 입국으로 같은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