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정부, 세번째 신규택지 발표] GTX역·한강변·반도체단지… 구리·오산·용인 등에 8만가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청주·제주 등 비수도권 포함
평택 이어 반도체 배후도시
구리, 한강변 입지장점 활용
기존도심·산단 연계 개발 예정
2025년 지구지정·2027년 청약
국토부, 내년 추가발표 계획
[尹 정부, 세번째 신규택지 발표] GTX역·한강변·반도체단지… 구리·오산·용인 등에 8만가구
윤석열 정부가 경기 오산·용인·구리 등 5개 지구에 8만호 규모의 신규 택지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11월 김포한강2(4만6000호), 올해 6월 평택지제역 역세권(3만3000호)·진주 문산(6000호)에 이은 세 번째 신규 공공택지 발표다.

이번 발표 중 특히 '오산세교3'과 '용인이동' 신규 택지는 화성~용인~평택으로 이어지는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의 배후 도시 역할을 하는 '반도체 신도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수도권 3곳, 비수도권 2곳 등 8만호 규모의 신규 택지 후보지를 발표했다.

수도권 신규 택지는 오산세교3(3만1000호), 용인이동(1만6000호), 구리토평2(1만8500호)로, 총 6만5500호 규모다.

비수도권에서는 일자리와 인구가 증가세인 충북 청주분평2(9000호)와 오랫동안 공공주택 공급이 적었던 제주화북2(5500호)에 1만4500호 공급이 확정됐다.

국토부는 주택 수요가 충분하고 광역교통 대책을 구축할 수 있으며, 난개발을 방지하면서 주변 지역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곳 등 4개 기준을 두고 신규 택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택지 중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오산시 가수동·가장동·궐동 등 433만㎡(131만평) 일대에 조성되는 '오산세교3'다. 인접한 오산세교1(3만호)·오산세교2(2만호)와 묶으면 8만호 규모의 신도시가 된다.

화성~용인~평택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심부로, 지하철 1호선 오산역에서 서쪽으로 800m 거리다. 수원발 KTX(2025년 개통 예정)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을 기반으로 철도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를 받는 곳이기도 하다.

정부는 오산세교3의 입지 특성을 고려해 연구·개발(R&D) 업무 등 반도체산업 지원 기능을 강화하는 등 자족형 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용인이동' 신규 택지는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천리, 묵리, 시미리 일대 228만㎡(69만평)에 조성된다. 지구 남쪽에 용인첨단반도체 국가산업단지가 있고, 동쪽으로는 용인테크노밸리(1·2차)와 붙어 있다.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도 가깝다. 국도 45호선이 지구 내를 관통하고, 인근 국지도 84호선·82호선 및 원삼IC(세종포천고속도로, 6.0㎞) 등의 신설·확장이 진행 중이라 교통여건 개선도 예정됐다.

구리 교문동·수택동·아천동·토평동 일대 292만㎡(88만평)의 구리토평 지구는 서울과 가깝고 한강변이라 입지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시 동부지역과 인접하고 남측에 한강, 서측 아차산이 위치했으며, 북측 기존 도심(구리토평, 구리교문 등)과 연접한 곳이다.

강변북로·세종포천고속도로·수도권제1순환도로가 인접하고 있으며, 장자호수공원역(별내선 연장, 2024년 개통 예정)이 북측 350m 거리에 위치했다. 정부는 상봉역(7호선, GTX-B)·망우역(경의중앙선)·장자호수공원역(별내선)과 연계하는 대중교통 내·외부 순환계획으로 철도교통 접근성을 개선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 곳의 입지 장점을 활용해 주거단지는 한강 조망으로 특화하고, 수변 여가, 레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리버프론트 시티'(riverfront city)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한강변 지역은 조망 및 도시디자인 특화구역으로 설정해 세계적 수준의 도시경관을 연출할 계획이다.

청주분평2 지구는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장성동, 장암동 일대 130만㎡(39만평)이다. 청주역·오송역을 중심으로 신규 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있으며, SK하이닉스의 반도체공장 증설로 주거 공간 확충이 필요한 곳이다.

제주화북2 지구는 제주시 도련일동, 화북이동, 영평동 일대 92만㎡(28만평)다. 제주시 동부 생활권으로 인근에 삼화지구, 화북공업지역이 입지하고 제주동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가 사업 추진 중인 곳이다. 제주 도심과 연결되는 연북로 및 번영로가 연접하고, 제주공항(7.0㎞), 제주항국제여객터미널 및 연안여객터미널(3.0㎞)이 입지했다.

이번 신규택지 추가 지정에 대해 전문가들은 주택 공급이 계획대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LH 등의 사업주체가 제대로 지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현재 3기 신도시도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다"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사업 주체가 결정되면 제대로 추진될 수 있게끔 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기존 3기 신도시의 저조한 공급 속도(사전청약이후 본청약 지연 문제)에 대한 불만을 다독이고, 내년 서울 입주물량 감소(내년 1만호 공급예정)로 인한 전세시장 불안요인의 단기 해결책으로는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2025년 상반기까지 신규 택지의 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6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거쳐 2027년 상반기에는 최초 사전청약과 주택 사업계획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에도 신규 택지 추가 지정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고도 함께 나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후보지 조사와 관계기관 협의를 지속해 필요한 경우 내년에도 광역교통망이 양호한 지역에 신규 택지를 추가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尹 정부, 세번째 신규택지 발표] GTX역·한강변·반도체단지… 구리·오산·용인 등에 8만가구
용인이동 신규택지 위치. 자료 국토부

[尹 정부, 세번째 신규택지 발표] GTX역·한강변·반도체단지… 구리·오산·용인 등에 8만가구
오산세교2 신규 택지 위치. 자료 국토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