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해상, ESG평가 `통합 A등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회·지배구조 부문 전년比 1단계 상승
현대해상은 한국ESG기준원에서 시행한 2023년 ESG 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ESG기준원은 공신력 있는 국내 대표 ESG 평가기관으로 매년 상장회사(올해 987사) 등을 대상으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를 평가하고, 각 부문별 등급과 통합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현대해상은 올해 ESG 평가에서 환경 부문은 전년과 동일한 'A등급'을, 사회 및 지배구조 부문에서는 각각 전년대비 1단계 상승한 'A+등급', 'A등급'을 획득, 통합 A등급을 받았다. A등급은 기업의 ESG 관리 체계 및 위험관리 수준이 우수하다고 평가되는 것으로,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791개 기업 중 상위 25%이내에 속한다.

현대해상은 인권 및 안전·보건, 정보보호, 지역사회 참여 등 각 분야의 다양한 정책을 수립·공개하고, 친사회 활동의 성과와 가치를 정량적으로 측정한 노력 등을 인정받아 사회 부문이 1등급 향상된 것으로 본다.

지배구조 부문은 외부 이해관계자가 요구하는 수준에 맞춰 이사회 등과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한 결과 1등급 개선된 것으로 분석한다.

환경 부문의 경우 지난 2021년 환경경영 방침 및 전략을 수립한 이후 점진적으로 친환경 경영 활동을 이어왔고, 최근 임직원들의 인식 제고를 위한 환경 교육을 실시하는 등 실질적인 참여를 유도해 전년과 같이 우수한 등급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이성재 현대해상 대표이사는 "이번 한국ESG기준원의 향상된 ESG 평가 결과는 임직원을 비롯해 대내외 이해관계자가 관심과 지지를 보내주신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 활동을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임성원기자 sone@dt.co.kr

현대해상, ESG평가 `통합 A등급`
현대해상이 2023년 ESG 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 [사진=현대해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