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견을 듣는다] 지식재산 최고 권위자… 공직땐 반도체정책 수립 주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백만기 위원장은…
[고견을 듣는다] 지식재산 최고 권위자… 공직땐 반도체정책 수립 주도
백만기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민간위원장. 박동욱기자 fufus@



[]에게 고견을 듣는다

백만기 국가지식재산위원회 민간위원장·변리사


백만기 위원장은 국가 지식재산 전략과 규범 논의의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직속 국가지식재산위원회의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다.

산업자원부 산업기술국장과 특허청 심사4국장을 끝으로 20여년 공직생활을 마치고 1999년 김&장 법률사무소로 옮겨 25년째 변리사로 일하고 있다. 백 위원장은 기업을 위한 지적재산 활용과 보호, 특허경영 자문, 정책 컨설팅 분야 권위자다.

90년대 상공자원부 반도체산업과장으로 일할 때는 '미스터 반도체'로 통할 만큼 반도체 산업정책 수립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2017년 제3대 산업통상자원부 R&D전략기획단장으로 다시 공직을 맡기도 했다. 지적재산서비스 기업들의 모임인 한국지식재산서비스협회 창설을 이끌었고 초대 회장을 맡았다. IP리더스포럼 회장도 역임했다. 백 위원장은 카이스트 지식재산대학원 겸직교수로 있으면서 한국지식재산학회 부회장을 맡는 등 학계에서도 활약해왔다.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대학원에서 전기전자공학 석사,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에서 MBA를 마쳤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