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없이 가벼운 머스크의 입`...이번엔 젤렌스키 조롱 구설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분 지났는데 아직 돈 달라고 안하네"
엑스에 젤렌스키 합성한 '밈' 올려…우크라 인사들 반박·역공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이번엔 러시아와 전쟁을 치르며 서방에 지원을 요청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조롱했다.

머스크는 1일(현지시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5분이 지났는데도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요청하지 않았을 때"라며 남학생이 이마에 혈관이 튀어나올 정도로 힘겹게 고통을 참고 있는 듯한 모습을 담은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에 젤렌스키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해 올렸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고위 관료들은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줄곧 동맹국들에 수십억 달러의 군사 지원을 호소해왔다. 머스크가 젤렌스키 대통령이 단 5분을 참는 것조차 힘겨워하며 끊임없이 지원을 요청한다고 비꼰 것으로 보인다.

이 포스트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을 막기 위해 45일짜리 임시예산안에 서명한 직후에 나왔다고 미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2일 설명했다. 임시예산안에는 우크라이나 지원 항목이 반영되지 않았다.

머스크의 포스트에 우크라이나인들은 즉각 반발했다.우크라이나 코미디언 안톤 티모셴코는 머스크의 게시물에 "그래서 당신은 자유를 사랑한다는 이유로 죽어가는 사람들을 괴롭히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샀군요"라는 답글을 달았다.

우크라이나 만화가 바실 바이닥은 "일론,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면서 이 밈을 쓴 건가요?"라고 물었다.

우크라이나 영문 매체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는 같은 사진에 머스크의 얼굴을 넣어 "5분이 지났는데도 러시아의 선전을 퍼뜨리지 않았을 때"라고 응수했다.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 머스크는 자신이 운영하는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해 우크라이나의 환호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머스크가 우크라이나 영토 일부를 러시아에 넘기고 주민 투표를 실시하자고 제안하며 찬반 투표를 독려하는 트위터를 올린 후 분위기는 뒤집혔다.

최근 발간된 머스크 전기 '일론 머스크'에는 머스크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 함대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기습 공격을 막기 위해 크림반도 근처 스타링크 위성 통신망을 가동하지 않도록 했다는 내용이 담겨 전쟁 개입 논란이 일었다.







`한없이 가벼운 머스크의 입`...이번엔 젤렌스키 조롱 구설수
"5분 지났는데 아직 돈 달라고 안하네"…머스크,젤렌스키 조롱[머스크 엑스(X·옛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한없이 가벼운 머스크의 입`...이번엔 젤렌스키 조롱 구설수
[우크라이나 영문 매체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 엑스 계정 캡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