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결파 솎아내겠다는 정청래 "고름은 살이 되지 않아...외상값 계산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약 구속영장이 가결되었다면? 이재명 대표 사퇴하라고 즉각 주장했을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 기각되었다. 그럼 가결, 사퇴를 꿈꿨을 가결파들은 어떻게 처신해야 할 것인가"라고 비명계를 겨냥했다.

정 최고위원은 1일에도 "퉁치고~합? 퉁합과 통합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또 "사람 쉽게 안 변한다. 고름은 살이 되지 않는다. 좋은 게 좋은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외상값은 계산해야 한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고도 했다.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비명계 의원들을 반드시 솎아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최 전 수걱은 "정 의원은 개인 의원이 아니라 친명 지도부고 수석 최고위원 아니냐"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기명 비밀투표였는데 가결표를 색출해 징계하겠다는 건 불가능하고 당론으로 (부결 투표 방침을) 정하지도 않았다"며 "(징계하면) 파장이 더 커진다"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민주당이 저렇게 무자비하게 해? 무자비하게 죽여? 이런 것이 여론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으로 "외상값 갚는다는 표현 자체도 적절치 않지만 민주당으로선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최 전 수석은 "(비명 중진)이상민 의원 같은 경우는 조응천 의원 등 다른 (비명계) 의원들하고 다르다"며 "이상민 의원은 계속 분당(分黨)을 직접 거론했다. 그야말로 해당 행위로 징계 사유"라고 말했다.
친명 인사들이 주도하는 원외 모임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이날 "조정식 사무총장 등 가결 사태에 책임 있는 지도부는 즉각 사퇴하라"며 "조 의원은 사무총장직을 사퇴하고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친명 핵심 인사인 조 사무총장은 체포동의안 가결 직후 당직 사의를 밝혔지만 반려된 상태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가결파 솎아내겠다는 정청래 "고름은 살이 되지 않아...외상값 계산해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청래 최고위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