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을로 갈수록 강해지는 LG… Kt잡고 KS 직행 `매직넘버 1`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을로 갈수록 강해지는 LG… Kt잡고 KS 직행 `매직넘버 1`
LG트윈스 김현수 선수.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불펜진의 철벽 계투 속에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2위 kt wiz를 물리치고 29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에 한게임만을 남겨두게 됐다.

LG는 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이날 3위 NC 다이노스다 패함에 따라 정규시즌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를 드디어 1로 줄이게 된 것이다.

LG는 남은 9경기중 단 1승만 추가하면 자력으로 정규시즌 1위를 확정 짓는다. LG의 한국시리즈 직행은 마지막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던 1994년이후 처음이다.

이날 2군에서 불러올린 신예 강효종을 선발로 내세운 LG는 점수를 모두 2사 후에 뽑는 집중력을 보였다.

LG는 3회초 2사 1, 2루에서 박해민의 좌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았고 김현수는 2타점 우전안타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하지만 kt도 반격에 나섰다. kt는 공수 교대 뒤 앤서니 알포드가 좌월 투런 홈런을 터뜨려 2-3으로 따라붙었다.

이에 LG는 5회초 kt 두 번째 투수 하준호가 볼넷 3개와 폭투 2개를 남발하는 사이 1득점, 4-2로 달아났다. 7회에는 2사 1, 2루에서 오지환이 우익선상 2루타로 1점을 보태 5-2로 점수 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경기 후반인 8회말 kt는 무사 1, 2루에서 김상수의 2루타로 1점을 뽑고 1사 만루에서는 황재균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4-5로 또다시 따라붙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알포드가 병살타를 쳐 역전 기회를 무산시켰다.

LG는 선발 강효종이 3⅔이닝 동안 2실점 하고 내려갔으나 이우찬(⅓이닝)-박명근(1이닝)-최동환(1이닝)-백승현(1이닝)-김대현(0이닝)-김진성(2이닝)이 이어 던지며 끝까지 kt의 추격을 막았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