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휴 닷새째 이제는 `귀경전쟁`… 이 시간대만은 피하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휴 닷새째 이제는 `귀경전쟁`… 이 시간대만은 피하세요
추석 연휴 나흘째인 1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잠원 IC 인근 상(왼쪽)·하행선이 차량으로 붐비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귀경길 정체가 오후 5∼6시에 가장 심해졌다가 오후 11시에서 자정 사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닷새째인 2일 오후부터 본격적인 '귀경전쟁'이 시작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각 도시 요금소에서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에서 4시간30분, 울산 4시간10분, 광주 3시간20분, 대구 3시간30분, 대전 1시간32분, 강릉 2시간40분 등이다. 아직 소통이 원활한 상태이다.

도로공사는 낮 12시∼오후 1시부터 귀경길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오후 3∼4시께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11시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귀성 방향 차량 흐름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차량 484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6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2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는 이날부터 종료되면서 평소처럼 통행료를 내야 한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