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노벨상 과학자의 역설… 수상후 논문 영향력 왜 떨어질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벨상 과학자의 역설… 수상후 논문 영향력 왜 떨어질까
노벨상 메달. [AP 연합뉴스]



'천재들의 상'으로 불리는 맥아더 펠로십과 최고의 명예인 노벨상을 받은 과학자들은 왜 상을 받은 후 연구 생산성이 떨어질까.

1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존 이워니디스 스탠퍼드대 의대 교수팀의 논문이 국제학술지 영국 '왕립학회 오픈 사이언스 저널'(Royal Society Open Science)에 게재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세계적인 상이 과학자들의 연구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내기 위해 21세기에 노벨상을 받은 72명의 과학자와 맥아더 펠로십 수상자 119명을 선정, 논문 발표 건수와 인용 건수를 각각 추적했다. 맥아더 펠로십은 각 분야 인재를 격려하기 위해 지난 1981년 미국에서 제정된 '천재들의 상'으로 불린다.

추적 결과 노벨상 수상자들이 상을 받은 뒤 발표한 논문 건수는 이전과 거의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을 받은 뒤 발표한 논문은 인용 건수가 상을 받기 전보다 크게 줄어드는 현상을 확인했다.

반면 맥아더 펠로십 수상자의 경우 상을 받은 뒤 논문 발표 건수가 다소 증가했다. 그러나 인용 건수는 이전과 거의 비슷했다.

과학자들이 노벨상이나 맥아더 펠로십을 받은 뒤 발표하는 논문은 오히려 영향력이 감소하는 모양새를 보인다는 것이다.

이워니디스 교수는 "논문 발표 건수는 과학자들이 해당 분야에서 얼마나 많은 연구를 하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로, 인용 건수는 논문의 영향력을 알려주는 지표로 사용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하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이워니디스 교수팀의 연구 결과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노벨상 수상자의 경우 공동 논문을 발표할 때 젊은 연구자들을 위해 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과학자들이 해당 분야의 특정 연구 주제에서 노벨상으로 업적을 인정받은 뒤 새로운 연구 주제로 영역을 이동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시적으로 현상으로 보인다는 주장도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