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생 뭐있어? 집 팔고 카드빚 내 여행… 오늘만 살듯 돈 펑펑쓰는 미국인들 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생 뭐있어? 집 팔고 카드빚 내 여행… 오늘만 살듯 돈 펑펑쓰는 미국인들 왜?
아이클릭아트 제공



"집 장만을 위해 고금리 대출을 받아 매달 이자를 내는 것보다 현실을 즐기는 게 낫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미국인들은 아직도 내일이 없는 듯 돈을 쓰고 있다"며 "집 장만 또는 만일의 경우에 대비한 저축보다 콘서트, 여행, 디자이너 핸드백을 위한 소비가 우선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높은 이자율과 인플레이션을 고려하면 미국 소비자들은 당연히 지출을 줄여야 하지만, 통계상으로 가계 지출은 여전히 견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기준 가계 지출은 1년 전과 비교해 5.8% 늘어 4% 미만의 물가상승률을 앞질렀다. 미국인들이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현재를 즐기기 위해 여전히 돈을 펑펑 쓰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최근 미국 소비자들 사이에는 여행과 콘서트 등 체험 경제가 붐을 이루면서 아낌없이 지갑을 열었다.

델타항공은 지난 2분기에 사상 최고 매출을 올렸고, 티켓마스터는 올해 상반기에 2억9500만장이 넘는 공연 티켓을 팔아치웠다.

경제학자들과 금융 자문가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를 거치며 직장과 건강, 일상생활과 관련한 장기계획에 불안함을 느낀 사람들이 일생에 한 번뿐인 경험 활동에 돈을 쓰고 있다고 진단했다.



WSJ은 카드 빚을 내고 집까지 팔아서 여행 등에 돈을 쓰는 미국인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30대 후반의 린지·대럴 브래드쇼 부부는 지난 봄 신용카드 빚을 내고 아들과 함께 하와이 마우이섬 여행을 다녀왔다. 하루 385달러(52만원)짜리 4성급 리조트의 10일 숙박비와 항공료, 식사 비용을 합쳐 약 1만달러(1355만원)가 들었다.
금융 커뮤니케이션 회사에서 마케팅 업무를 하는 30살 이비 후세인은 현재 약혼녀와 함께 뉴욕에서 3000달러 월세 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그는 최근 테일러 스위트의 콘서트 투어 티켓을 1600달러(216만원)에 구매했다. 또 약혼을 앞두고 친구들과 함께 스페인 휴양지로 3500달러짜리(474만원) 여행을 떠났다.

은퇴 이후의 안락한 삶보다 현재의 즐거움을 만끽하기 위해 소비를 하는 젊은 커플도 있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캔디스·재스민 켈리는 집 구매와 은퇴 연금을 위해 돈을 모으지 않기로 했다.

대신 매달 월급에서 수백달러를 따로 떼 고급 레스토랑 식사, 디자이너 핸드백 구매 등 '버킷 리스트'를 충족하는 데 돈을 쓰고 있다.

캔디스는 "은퇴후 재미를 위해 기다리는 것보다 우리는 그 반대로 하려 한다"며 "솔직히 현재 생활이 더 재미있다"고 말했다.

오하이오에 사는 조시 리치너 가족의 경우 미국 횡단 여행에 돈을 대기 위해 퇴직연금 불입금을 낮추고 집까지 팔았다. 게다가 빠른 속도로 녹고 있는 만년설을 죽기 전에 보기 위해 7000달러(948만원) 요금의 알래스카 크루즈 체험도 여행 일정에 추가했다.

리치너는 지난 팬데믹 경험과 앞으로 건강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지금 당장 돈을 펑펑 쓰기로 했다며 "더는 (미래를 위한) 돈 걱정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