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식칼 등 3개 들고…여중생에 흉기 휘두른 10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식칼 등 3개 들고…여중생에 흉기 휘두른 10대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2일 처음 보는 중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 10대 A군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A군은 전날 오후 6시10분께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산책로에서 중학생 B양을 협박한 뒤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다. B양은 손가락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피해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인해 인근 놀이터에서 A군을 살인예비 혐의로 체포했다. 그는 일주일 전 샀다는 식칼 등 흉기 3개와 망치를 가지고 있었다.

A군은 전날 오전 경남 창원시에서 서울로 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에서 "누구든지 해치려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A군에게 살인할 의사가 있었고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에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