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풀빅산` 원료 생명수라더니 농업용비료? 4000억 사기친 일당 무더기 검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풀빅산` 원료 생명수라더니 농업용비료? 4000억 사기친 일당 무더기 검거
일당이 투자금 유치를 위해 활용한 가짜 건강기능식품. [연합뉴스]



농업용 액상비료를 수천만년 세월이 낳은 부식토에서 추출한 천연 원료로 만든 건강기능식품이라 속이고 투자를 유도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3월부터 11월까지 '풀빅산' 원료를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와 옥 광산·리조트 운영 등 부대사업으로 원금의 300% 수익을 보장한다며 피해자 3600여명으로부터 투자금 약 409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일 유사수신행위법 위반과 사기 등 혐의로 고모(75)씨 등 5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18명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수천만년 전 퇴적물의 부식·분해·합성으로 형성된 천연 유기물질", "선진국에서는 생명수로 유통 중"이라며 홍보한 풀빅산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식음용으로도 허가받지 못한 농업용 액상 비료에 불과했다.


작년 12월 처음 피해자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곧 총책급 2명을 출국금지하고 업체 사무실과 공장 등을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했다.
일당은 실제로는 사업을 제대로 추진한 적도 없고 나중에 받은 투자금으로 앞선 투자자에게 수익을 지급하는 전형적인 '폰지사기'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일당이 투자금 유치 실적을 기준으로 10개 직급 체계를 두고 전국에 센터를 운영하며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 유치를 독려한 사실을 확인해 6명에게는 범죄집단조직 혐의도 적용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