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추석 연휴 국내 관광객이 무려 9억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어딜 가도 인산인해…'8일간의 황금연휴'
'내수 진작' 강조 속 작년 대비 여행객 86%·관광매출 138% 증가
중국이 8일 동안의 '황금 연휴'를 맞은 가운데 중국 국내 곳곳이 자국민 여행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올 추석(중추절)은 국경절(건국기념일·10월 1일)과 연이어 있어 연휴 기간이 길다.

2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문화여유부(문화관광부)는 이번 연휴(9월 29일∼10월 6일) 동안 중국 국내 여행객이 연인원 8억9600만명에 달해 작년 연휴 대비 86%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연휴 기간 국내 관광 매출은 지난해보다 138% 증가한 7825억위안(약 147조4000억원)으로 예상됐다.

국경절 연휴는 최대 명절인 춘제(중국의 설)와 함께 일주일 동안 쉬는 중국 최대 연휴다. 올해는 중추절(9월 29일)이 겹쳐 휴일이 예년보다 하루 더 늘었다.

중국 매일경제신문 등 매체들은 중국 곳곳의 유명 관광지에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 자금성은 1∼5일 입장권이 일찌감치 매진됐고, 국가박물관과 바다링 만리장성, 간쑤성 둔황 모가오(莫高·막고)굴, 후난성 박물관, 산시(陝西)성 역사박물관, 쓰촨성 싼싱투이박물관 등도 비슷한 상황이다. 한 네티즌은 "베이징 만리장성을 오르는 건 하나도 힘들지 않다"며 "3분에 두 걸음만 걸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홍콩 명보는 "상하이 해안의 명소 와이탄(外灘)은 눈을 두는 곳마다 사람이 있고, 난징 공자 사당에 들어간 어느 관광객은 사람들의 물결에 5분만에 밀려나와야 했다"고 설명했다.

매운 음식으로 유명한 쓰촨성 청두의 한 유명 훠궈(火鍋) 가게는 온라인 대기팀이 645개에 달하기도 했다. 어느 네티즌은 "(훠궈를 먹으려) 4시간을 기다려도 줄조차 설 수 없다"고 토로했다.

올해 상반기 '꼬치 야시장'으로 인기를 끌었던 산둥성 쯔보 여행 유행은 최근 사그라들었지만 이번 연휴를 맞아 다시 불붙었다. 쯔보 시내 호텔 예약은 전년도 동기 대비 30배 넘게 늘었다.

경제 회복 둔화 속에 중국 당국은 즉각적인 내수 진작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큰 관광·문화 산업 활성화에 공을 들여왔다.

특히 올해 7월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이 내수 부진 타개책으로 자동차·전자제품·가구 등과 함께 체육·레저·문화·여행 분야의 소비 확대를 특별히 꼽아 강조하면서 국내 관광을 유도하는 정책들이 잇따라 발표됐다.

거시경제 주무 기구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가 여러 관광지를 함께 관람할 수 있는 공동 입장권 발매, 야간 관광 활성화, 다양한 문화·예술 축제 개최 등을 대책으로 내놓은 것이 대표적이다.



中 추석 연휴 국내 관광객이 무려 9억명
중국 국경절인 1일 베이징 만리장성을 찾은 관광객들[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