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9세 생일 맞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역대 최장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날 축하객 앞에 깜짝 등장…당일엔 자택서 가족과 조용히 시간 보내
빌 클린턴·앨 고어 등 메시지…시민권 취득 99명 카터센터서 귀화 선서
역대 최장수 미국 대통령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99세 생일을 맞았다. 카터 전 대통령은 현재 호스피스 돌봄을 받고 있다.

AP 통신 등 외신은 연명 치료를 중단하고 자택에서 호스피스 케어 중인 카터 전 대통령이 생일을 맞아 부인 로절린 여사를 비롯한 가족들과 조용히 시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카터 전 대통령과 로절린 여사는 보통 일요일에는 온라인으로 교회 예배를 보지만 생일인 이날은 예배를 미루고 고향인 조지아주 애틀랜타 플레인스의 자택에서 자녀와 손자, 증손자들에게 둘러싸여 축하를 받았다.

그의 손자이자 카터센터 이사회 의장인 제이슨 카터는 조부모인 카터 전 대통령 부부가 여전히 자신들이 태어난 작은 마을에서 이전과 같은 모습으로 지내고 있는 점이 놀랍다며 "그들은 언제나 우리가 보통 가족처럼 지낼 수 있게 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백악관 잔디밭에 카터 전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적힌 나무 케이크 모형이 세워진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들의 축하 메시지도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으로서 카터 전 대통령이 이룩한 바의 "절반만 따라잡아도 좋겠다"고 말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영상 메시지로 "해피 버스데이, 지미"라고 축하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어 "99세는 한 번뿐이다. 길고 좋은 여정이었다"면서 "당신의 봉사와 우정, 아메리칸드림의 전형으로 오래 남아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앨 고어 전 부통령은 엑스(X·옛 트위터)에 "지미, 공공 봉사에 대한 당신의 헌신은 영감을 줬다"며 "99년간 우리나라를 위해 해온 모든 것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미국 최고령 전직 대통령인 카터 전 대통령은 2015년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이 간과 뇌까지 전이됐다는 사실을 밝혔고 이후에도 여러 건강 문제를 겪다가 지난 2월부터 연명 치료를 중단한 상태다.

제이슨 카터 의장은 앞서 카터 전 대통령의 상태와 관련, "마지막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은 생일 전날 자택이 위치한 플레인스에서 열린 축하 행사에 깜짝 참석하기도 했다.


생의 마지막 단계에 접어든 카터 전 대통령이 부인 로절린 여사와 검은색 자동차에 나란히 앉아 등장하자 축하하러 모인 사람들의 박수와 환호가 끊이지 않았고 생일 축하 노래로 정점을 찍었다고 WP는 전했다.
이들은 지난 23일 플레인스의 연례 땅콩 축제 행사에도 등장했다.

카터 전 대통령 생일 행사는 통상 당일인 매년 10월 1일 애틀랜타의 지미 카터 도서관에서 열려 왔지만, 예산 처리 지연에 따른 연방 정부 '셧다운' 가능성에 올해는 하루 당겨 전날 열렸다.

연방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지미 카터 도서관은 셧다운 발생 시 운영이 중단된다.

다만 전날 45일짜리 임시예산안이 가까스로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이날까지 축하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카터 센터에서는 카터 전 대통령의 생일에 맞춰 45개국 출신으로 새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99명이 미국에 충성을 맹세하는 귀화 선서를 해 의미를 더했다.

카터센터로 날아든 생일 축하 메시지는 1만7000건을 넘어섰다. 카터센터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보내온 축하 메시지와 사진을 디지털 모자이크로 만들어 센터 홈페이지와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 하츠필드 잭슨 국제공항 등에 공개하고 있다.

WP는 "지난 2월 의료진이 카터 전 대통령의 남은 생은 일주일 정도라고 진단했지만, 그는 여전히 TV 뉴스를 챙겨보고 가까운 친지들과 현안에 대해 토론까지 한다"며 "그는 내년 대선 동향을 체크하고, 자신이 응원하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야구 경기를 관람하는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99세 생일 맞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역대 최장수
지미 카터 전 대통령 99세 생일 축하 메시지 모자이크[EPA=연합뉴스]

99세 생일 맞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역대 최장수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 세워진 카터 전 대통령 99세 생일 축하 케이크 모형[AF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