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가 말려도 오늘부터 우윳값 오른다…빵·아이스크림도 `줄인상` 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윳값 인상 여파에 각 유업체 제품가 인상
밀크플레이션 촉발 여부에 촉각 곤두서
정부가 말려도 오늘부터 우윳값 오른다…빵·아이스크림도 `줄인상` 우려
우유 판매대 [연합뉴스]

우유 원유(原乳) 가격이 오르면서 흰 우유 제품을 비롯한 유제품 가격이 1일부터 일제히 오른다.

생활물가를 잡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판이다.

1일 유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이날 흰 우유 제품인 '나100%우유'(1L)의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으로 3% 올렸다.

대형마트에선 나100%우유 가격이 2900원대로 3000원에 가까워진다.

매일유업도 우유 제품 가격을 4∼6% 올린다. 가공유 제품은 5∼6% 오르고 발효유와 치즈 제품 가격은 6∼9% 상향 조정된다.

남양유업도 흰 우유 제품인 맛있는우유GT(900㎖) 출고가를 4.6% 인상하고, 다른 유제품 출고가도 평균 7% 올린다.

동원F&B 역시 유제품 가격을 평균 5% 인상한다.

빙그레는 오는 6일부터 채널에 따라 순차적으로 흰 우유 제품인 굿모닝우유(900㎖)와 바나나맛우유(240㎖) 가격을 5.9%씩 올린다.

유업계의 제품 가격 인상은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다. 낙농진흥회는 이날부터 원유 기본가격을 L당 88원(8.8%) 올리기로 했다.

올해 들어 원유 가격이 10% 가까이 오른 영향이 크다. 여기에다 인건비, 에너지비용, 부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흰 우유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를 수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이에 각 업체는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해 흰 우유 1L(또는 900㎖) 제품 가격을 대형마트 기준 3000원 미만으로 결정했다.

'밀크플레이션' 촉발 우려도 커지고 있다. 우유 가격 인상에 따라 우유를 재료로 쓰는 빵과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이 따라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원윳값 인상 여파로 유업체들이 우유 제품가를 약 10% 올려 빵 가격은 6%대, 아이스크림 가격은 20%대로 각각 올랐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