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대륙 발견" 경매 나온 콜럼버스 편지 인쇄본…20억원 낙찰 예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대륙 발견 소식 알리기 위해 쓴 1493년 편지의 라틴어 번역본
"원주민 너무 순수하고 바보같다"…15세기 인쇄본 출판 돌풍
"신대륙 발견" 경매 나온 콜럼버스 편지 인쇄본…20억원 낙찰 예상
볼리비아의 콜럼버스 동상. [EPA=연합뉴스]

신대륙 발견을 알린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쓴 편지의 초기 인쇄본이 처음으로 경매에 나온다. 유럽의 식민지 뱃길을 연 콜럼버스의 이 편지 경매 낙찰가는 150만달러(20억3000만원)에 달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번 달 크리스티 경매에 콜럼버스의 편지가 매물로 나온다고 보도했다. 콜럼버스가 신대륙 발견 소식을 알리기 위해 썼던 1493년 편지의 희귀한 라틴어 번역본이자 초기 인쇄본이다. 콜럼버스는 1492년 스페인을 떠난지 33일만에 아메리카 대륙인 서인도 제도의 산살바도르 섬을 발견했다.

콜럼버스는 유럽으로 돌아온 후 1493년 당시 스페인 왕실 재무상에게 보낸 이 편지에 "선단을 이끌고 인도로 항해했고, 그곳에서 수많은 사람이 사는 섬을 발견했다. 무엇보다도 왕과 여왕을 위해 (이 섬들을) 점령했다"고 썼다. 콜럼버스는 또한 편지에 이 섬의 풍부한 자연을 칭찬하고, "원주민들이 매우 소심하며 너무 의심하지 않고 관대해서 바보같다"고 표현했다.

현재 역사가들은 이 편지를 유럽의 신대륙 식민지 개척의 시작을 알리는 선전이라고 본다. 콜럼버스 전기 작가 펠리페 페르난데스 아르메스토는 이 편지에 담긴 사건을 "세상을 바꾼 항해에 대한 최초의 보고"라고 해석했다. 경매에 나올 편지는 스위스에서 한 개인이 소장하고 있던 것이다.

크리스티는 이 편지에 대해 "얻을 수 있는 가장 초기의 콜럼버스 편지"라며 "콜럼버스의 편지는 당시 국제적으로 출판돼 최초의 '미디어 열풍'을 일으켰다"고 평가했다.

제프리 심콕스 캘리포니아대학교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교수는 "당시 인쇄기 덕분에 이 편지가 널리 퍼졌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며 "당시 스페인 왕실은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다른 유럽 국가 왕실에 사본을 보냈다"고 말했다.

심콕스 교수는 콜럼버스가 자신이 만난 원주민들을 숲에서 단순한 삶을 사는 정직하고 순진한 사람들로 묘사했고 따라서 아메리카와 아프리카를 문명화하려는 유럽인들의 임무를 무르익게 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대학의 역사학 교수 테오 루이스는 "콜럼버스가 서쪽으로 항해해 인도의 섬에 도달했다는 것을 알린 것이 이 편지의 영향력이었다. 그러나 이는 물론 사실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의 콜럼버스 전문가 윌리엄 필립스 교수는 "콜럼버스는 자신이 이룬 업적을 인식하지 못했고 이 편지는 자기 홍보와 선전이었다"며 편지가 15세기판 가짜뉴스였다고 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콜럼버스는 스페인의 카스티야 여왕 이사벨 1세와 아라곤 왕 페르난도 2세의 후원을 받아 서쪽을 향해 항해했다.

아메리카의 섬에 도착한 그는 자신이 '극동' 지역에 도착했다고 생각했고 사망할 때까지 그렇게 믿었다고 한다.

유럽인 입장에선 신항로를 개척한 모험가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아메리카 대륙 입장에선 원주민을 착취하고 노예로 삼아 유럽 제국주의 식민 통치의 길을 열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에 따라 미국에선 콜럼버스 동상과 기념비가 철거됐고, 여러 주에서 연방 공휴일인 '콜럼버스 데이'(10월 두 번째 월요일) 대신 원주민의 날을 기념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