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발 사우디 경유 사우디아항공 승객 100여명 수하물 없어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럽·아프리카행 승객 짐 200여개 행방 묘연…“생필품 전부 다시 샀다”
인천발 사우디 경유 사우디아항공 승객 100여명 수하물 없어져
사우디아항공 B787 드림라이너 항공기 [사우디아항공 제공]

연휴를 앞두고 인천에서 출발해 사우디아라비아를 경유, 유럽과 아프리카 국가 등으로 떠난 승객 100여명이 수하물을 분실했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11시 43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항공사 사우디아항공 SV899편(B787) 승객들이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킹 압둘아지즈 국제공항을 경유, 런던·파리·로마·카이로 등 각자 최종 목적지에 도착한 뒤 위탁 수하물을 모두 받지 못했다.

경유 시 수하물 인계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킹 압둘아지즈 공항에 짐이 머물러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은 100여명이다. 한 사람당 짐을 2∼3개 부친 경우도 있어 총 200여개 수하물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승객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 모여 피해 상황을 공유하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승객 A씨는 "홈페이지 안내대로 사우디아항공 본사 홈페이지를 통해 수하물 분실 문의를 했으나 별다른 대응이 없다"며 "셔츠, 바지, 샴푸 등 현지에서 쓸 생필품을 전부 다시 사야 했다"고 말했다.

피해 승객 중 일부가 이용한 여행사와 도착 국가 영사관 등에서는 관련 신고를 접수해 지원 방안 등 검토에 나섰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