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깎여도 연봉 2억…삼성맨도 부러워하는 이 회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깎여도 연봉 2억…삼성맨도 부러워하는 이 회사
드라마 미생의 한 장면.

미국 테크(기술) 기업 종사자들의 올해 평균 연봉이 지난해보다 3.1%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그러나 여전히 한화로 2억원을 훌쩍 웃돌고 있다.

29일 연합뉴스가 인용 보도한 미국 구인·구직 플랫폼 하이어드(Hired)의 '2023 테크 기업 연봉실태'에 따르면 미국 테크 기업 종사자들의 평균 연봉은 15만6000달러(약 2억1000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의 16만1000달러(약 2억1800만 원)에 비해 3.1% 줄어든 것이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감안한 이들의 평균 조정 연봉은 12만9000달러(약 1억7000만원)로 산출돼 지난해의 14만3000달러에 비해 9.7%나 하락했으며, 이는 2019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 조사 결과는 하이어드가 2019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테크 기업 구직자 25만명에게 전달된 면접요청서를 분석한 데 따른 것이다.

구직자 채용 프로필에 기재된 기대 급여는 이러한 인플레이션 압력에도 보합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2분기 평균 기대 급여는 14만9000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같은 해 3분기와 4분기에 각각 14만7000달러와 14만6000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도 각각 14만7000달러와 14만6000달러였다.
이와 관련해 조사 대상 기업의 65%는 인플레이션에도 현재 수준의 연봉을 제시했다고 답한 반면 구직자의 54%는 자신의 급여가 물가상승률만큼 오르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연봉이 상승한 직군은 디자인 부문으로 1.7% 올랐으며 이어 제품관리, 엔지니어링 관리자 순이었다. 특히 디자인 직군의 경우 채용수요가 지난해보다 줄었음에도 급여가 가장 많이 인상돼 눈길을 끌었다.

하이어드는 "중간 관리직 중심의 대량 해고에도 엔지니어링 관리직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강세"라며 "하지만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부상과 기업들의 긴축 경영으로 주니어 기술 인력 수요가 크게 줄었다"고 전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