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폭` 넘은 `하이볼`의 힘?…위스키 수입량 역대 최대 눈앞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이볼 인기에 올해 위스키 수입 40% 급증
중저가 위스키 중심 수입량 늘어
`양폭` 넘은 `하이볼`의 힘?…위스키 수입량 역대 최대 눈앞
글렌피딕이 하이볼 시장의 성장세에 발맞춰 하이볼 전용 패키지를 출시했다. 사진은 글렌피딕 하이볼 패키지.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제공>



위스키 시장에 '양폭'(양주 폭탄주)의 시대가 저물고 하이볼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위스키는 주 5일제와 주 52시간제,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 등으로 회식이 줄고 '소폭'(소주 폭탄주)이 대세를 이루면서 수입량이 감소세를 보여왔다. 그러나 올들어 위스키 수입량이 40% 넘게 증가하면서 연간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29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스카치·버번·라이 등의 위스키류 수입량은 2만2779t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0.0% 늘었다.

현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올해 연간 수입량은 2002년 기록한 최대치인 2만7379t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수입량도 2만7038t으로 2002년 기록과 격차가 1% 정도에 그쳤다.

위스키 시장을 살린 것은 공교롭게도 코로나19 사태다.

홈술(집에서 먹는 술)·혼술(혼자서 먹는 술) 문화가 자리 잡고 특별한 맛과 경험을 추구하는 젊은 층 사이에서 위스키 인기가 높아져 수입량이 늘었다.

위스키 수입량은 2019년 1만9837t에서 코로나 첫해인 2020년 1만5923t에 이어 2021년 1만5662t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2만7038t으로 대폭 늘었다.

올해 1∼8월 위스키 수입액은 1억8301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5.7% 증가했다.

하지만 위스키 수입량이 40.0% 증가한 데 비해 수입액이 5.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중저가 위스키가 많이 수입됐기 때문이다.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사이에서 위스키에 탄산수나 토닉워터 등을 넣어 마시는 '하이볼'이 인기를 끌면서 중저가 위스키가 많이 수입됐다.

모 대기업에 근무하는 김 모씨(27)은 "회사 동기 회식이나 친구 모임에는 어김없이 하이볼이 등장한다"면서 "마시기에 편하고 알콜 돗수도 낮아 편하게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