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새 아파트 안방에 또 `00 봉지`… "이번에도 그냥 살아야 하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새 아파트 안방에 또 `00 봉지`… "이번에도 그냥 살아야 하나"
인분이 든 검은 봉지. YTN 갈무리



새 아파트 안방에 또 `00 봉지`… "이번에도 그냥 살아야 하나"
YTN 갈무리

입주를 앞둔 한 신축 아파트 천장에서 인분이 담긴 봉투가 발견됐다.

지난 28일 YTN에 따르면 입주예정자 A씨는 11월 입주를 앞두고 사전점검을 위해 경기 화성시의 아파트를 찾았다가 충격에 빠졌다. 집 안에 원인 모를 악취가 가득했다.

이 집은 A씨가 몇 년간 원룸에서 악착같이 돈을 모아 마련한 신혼집. A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안방 문을 여는 순간 재래식 화장실 같은 악취가 쏟아졌다"며 "검은색 비닐봉지에서 악취가 났는데 열어 보니까 사람 인분이 들어있고 그 사람이 해결한 휴지까지 같이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동행했던 건설사 직원에게 항의했다. 하지만 건설사 직원은 대수로운 것 없다는 듯 자리를 떴다. 결국 인분이 든 봉투는 A씨가 직접 버려야 했고, 이후 그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세대교체 등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


건설사는 "입주 전 사전점검 단계라 집을 바꿔 주거나 금전으로 보상할 책임이 없다"고 말했다.다만 화장실 천장 교체와 도배, 향균 처리만 약속했다. 동시에 "누군가가 어떻게 보면 우리 현장을 음해하려고 한 것 같다. 분개하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해 범인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들어 건설 현장이나 새 아파트에서 인분이 발견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충북 충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와 인분 투기 사건에 대해 강하게 질책하기도 했다. 당시 이 아파트 벽면에는 "그냥 사세요"라는 문구가 적혀져 있어 공분을 샀다.

대부분 노동자가 건물 안에 용변을 보면서 남긴 것으로, 공사 현장에 화장실이 턱없이 부족하고 한 번 화장실에 갔다 오려면 20~30분씩 걸리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공사 구간에서 볼일을 해결하면서 벌어지는 문제다.

고층 건설 현장에 5층마다 화장실을 두도록 하는 법률 개정안도 발의됐으나, 아직 국회 상임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