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명 조응천 "친명계가 누굴 색출하고 찍어낸다는 건 與가 반길 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명계(비이재명계)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 이후 친명계의 '가결파 징계' 기류에 대해 "누구를 색출하고, 누구를 찍어서 골라낸다는 건 여당이 좋아할 일"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주당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이었는데 지금은 까마득하다. 재창당의 각오로 당내 통합 또 일대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한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조 의원은 "검찰 수사의 무도함이 입증됐으니까 당 지도부, 원내 사령탑이 이제는 조금 폭넓게 뺄셈의 정치보다는 통합의 정치로 가야 한다"며 "개딸만 추종하는 팬덤정당을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어 "민주당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당이었는데 지금은 까마득하다. 재창당의 각오로 당내 통합 또 일대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지 누구를 색출하고, 누구를 찍어서 골라낸다는 건 여당이 좋아할 일"이라고 말했다.

가결 투표가 해당행위라는 주장에 대해선 "국민에 약속을 지키는 정당, 방탄에서 벗어나는 정당이 되기 위해서 (가결 투표를) 한 것이지 구속되라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특히 "국회법상 무기명 비밀투표인데 굳이 밝히라는 건 헌법에 어긋난 처사"라며 "가결파는 그동안 방탄 꼬리표를 떼지 못해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에 목소리 내도 반영이 안 되고, 또 목소리를 못 내는 등 비판을 제대로 못했다는 입장이었다. 이걸 해당행위라고 하는 건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이번 영장 기각으로 방탄에 대해선 몸이 가벼워졌다"며 "통합을 위해 조금 더 노력해줘야지, 마녀사냥에 들어가면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앞서 지난 2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최근 당 지도부가 이대명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에 가결표를 던진 의원들을 향해 '명백한 해당행위'라고 하는 것에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맞섰다.

조 의원은 "당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기 위한 정치적 행동을 해당행위라고 하는 건 진짜 적반하장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당대표가 6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분명히 (불체포특권 포기) 천명을 했고 여기에 대해서 표결 전날 거둬들인 거 말고는 말씀하신 바가 없다"며 "또 혁신위 1호 안건이었고 의총에서도 추인을 했고. 그러면 이건 당론"이라고 주장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비명 조응천 "친명계가 누굴 색출하고 찍어낸다는 건 與가 반길 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